Quantcast

‘슈츠’ 장동건, 채정안-진희경이 증거 제출해 전노민 기소된 사실 알았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5.23 23: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슈츠’에서 장동건이 채정안과 진희경 때문에 전노민이 기소됐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23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슈츠(Suits)’에서는 강석(장동건)은 검찰 재직 당시 실수로 무고한 사람을 징역형에 처하게 된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

 

KBS2‘슈츠’방송캡처
KBS2‘슈츠’방송캡처

  
강석(장동건)은 당시의 검사를 찾아가서 다시 재판할 것을 제안했고 검사는 이를 거절했다.

이에 강석은 “제가 원치않는 일을 강요하시네요. 저와 법정에 서면 둘중 하나는 법복을 벗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검사는 “당신은 변호사를 관두어도 검찰에 다시 들어오면 안 된다. 이미 소문이 퍼졌다. 자신의 멘토 아니 상사를  팔아넘긴 배신자”라고 말하며 탐탁치 않은 시선을 보냈다.
 
이에 강석(장동건)은 사무실로 돌아와서 홍비서(채정안)에게 이를 추궁했고 홍비서는 “왜 그랬냐고요? 변호사님이 무너지는 거 볼 수 없었으니까요”라고 말했다.
 

또 홍비서(채정안)가 제출한 증거수첩을 강대표(진희경)가 법정했다는 사실을 알고 강석은 “둘이서 밀어주고 당겨주고 둘이서 오검사 등에 비수를 꽂았냐”라고 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줬다.
 
KBS2‘슈츠(Suits)’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