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이별이 떠났다’ 채시라, 임신 및 출산 겪은 사람이라면 공감할 스토리…“제목부터 남달랐다”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5.23 22: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이별이 떠났다’의 여섯 주연 배우들을 만났다. 

따스한 햇볕이 내리쬐던 23일 상암 MBC 골든 마우스 홀에서 ‘이별이 떠났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번 제작발표회에는 채시라, 이성재, 조보아, 이준영, 정웅인, 정혜영, 김민식 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3년 만에 복귀한 채시라는 ‘이별이 떠났다’를 처음 봤을 때 제목부터 남달랐다고 설명했다. 

채시라 / 서울, 정송이 기자

자신이 맡은 서영희 역과 관련해 무의미하고 건조하고 희망 같은 게 없는 사람이라 설명하며 정효를 만나며 워맨스를 보여줄 예정이라 전했다. 

그는 ‘이별이 떠났다’가 여성이라면 또 임신 출산 겪어본 사람이라면 느낄 수 있는 먹먹한 감정이 든다고 설명했다. 

복귀작으로 MBC에 돌아온 채시라에게 소감을 묻자 “친정에 돌아온 것 같다”며 모두 처음 작업하는 사람들이지만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별이 떠났다’ 선택 이유에 대해 묻자 평소 작품을 선택할 때 전작과 반대된 모습을 추구한다는 채시라. 첫 시놉시스를 받았을 때 지금까지 보여주지 못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조보아-채시라 / 서울, 정송이 기자

채시라는 마치 운명같이 끌렸다며 이번 작품에 대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자신 역시 아이를 낳고 키웠기 때문에 편안하고 솔직하게 좀 더 적나라게 감정을 표현할 수 있다고 생각해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정효 역을 맡은 조보아에게 출연 이유를 묻자 “ 채시라 선배가 한다는 말 듣고 바로 한다고 했다”며 웃음 지었다. 

평소 채시라에게 많이 의지한다는 그는 과외받으러 가는 느낌으로 촬영장에 나선다고 전했다. 

동명의 원작 소설을 읽은 후 감정이 이입돼 펑펑 울었다는 그는 정효의 극적 상황을 공감하고 표현하고 싶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각기 다른 아픔을 지니고 살아가는 ‘이별이 떠났다’ 속 주인공들의 모습에 예비 시청자들의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50대와 20대, 기혼과 미혼 등 너무나도 다른 두 여자의 동거를 통해 남편의 애인과의 갈등, 결혼과 임신으로 '나'를 내려놓게 되는 현실 등을 풀어내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이별이 떠났다’는 오는 26일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