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해피투게더3’ 송은이-김영철, 가상 부부에서 리얼 커플로?…아슬아슬 ‘썸’ 전말 大공개

  • 한수형 기자
  • 승인 2018.05.23 15: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형 기자] 오는 24일 ‘송은이-김영철이 심상치 않은 핑크 빛 기류를 풍긴 시청자들의 든든한 사랑을 받고 있는 가운데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는 가정의 달 맞이 세 번째 특집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개가수 특집’으로 꾸며진다.

개그맨과 가수를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일명 ‘개가수’ 셀럽파이브 송은이&안영미-김영철-노을 강균성&전우성-솔비가 출연해 예측불허 퇴근전쟁을 펼칠 예정이라고 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영철은 송은이에게 설렌 적이 있다고 밝혀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그는 “며칠 전 헤어질 때 자연스럽게 허그를 했는데 설레더라”며 카메라가 있던 가상 부부 시절 때에는 오히려 어색했다고 전해 주변 모두의 탄성을 자아냈다.

이에 송은이는 “(김영철이) 날 좋아하는 것 같다. 수시로 느낀다”고 밝혀 노래방 본부를 설레게 만들기 시작했다. 이어 그는 “(김영철이) 라디오 녹음 끝나고 가면 되는데 내가 녹음하는 곳에 와서 말을 시킨다”며 구체적인 증언을 이어갔고, 이때 김수용은 “김영철은 누가 좋으면 자꾸 그 주위를 얼쩡거린다”며 확실한 쐐기를 박아 송은이와 김영철 사이의 두근두근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사진제공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처
사진제공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처

앞서 김영철은 “원조 밥 잘 사주는 누나는 송은이”라며 송은이에 대한 감정에 대해 “저도 뭐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는데..”라며 말끝을 흐려 현장을 더욱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송은이와 김영철의 ‘썸’ 전말에 궁금증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한편, 이날 송은이와 김영철은 과거 가상 부부 답게 찰떡 같은 호흡을 자랑하며 현장을 휘어잡았다는 전언이다. 특히 두 사람의 현란한 입담에 유재석은 물론, 조동아리 멤버들 모두 혀를 내둘렀다고 전해져 두 사람의 활약에도 기대감이 쏠리고 있다. 송은이-김영철의 설레는 ‘썸’ 스토리와 모두를 휘어잡은 두 사람의 수려한 입담은 ‘해투3’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함께하면 더 행복한 목요일 밤 KBS2 ‘해피투게더3’는 오는 24일(목)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