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SK와이번스 치어리더’ 이미래, 야구장 밖에서도 미모로 하드캐리…‘눈길’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05.22 21: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SK와이번스 이미래 치어리더의 화려한 비주얼에 이목이 집중됐다. 

최근 이미래는 자신의 SNS에 “1차전 승리했으니 2차전도? 얼른 따뜻해졌으면 좋겠다...봄향기맡고싶어ㅎㅎㅎㅎ요즘 어깨 너무 안좋으니 패딩마저 무겁게 느껴지는구만 웃프다, 쩜쩜쩜”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미래는 카메라를 응시하며 미소 짓고 있다.

특히 그는 물오른 비주얼로 네티즌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네티즌은 “내일도 승리로”, “미래치어님은 언제나 이쁨쁨.. 부러워요.. ^^”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미래 / 이미래 인스타그램
이미래 / 이미래 인스타그램

1990년생인 이미래의 나이는 올해 29세다. 

그는 원주 DB 프로미, SK와이번스 치어리더로 활약 중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