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승철, 노무현 대통령 추도식서 공연 개최…추모곡은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 한수형 기자
  • 승인 2018.05.21 18: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형 기자] 가수 이승철이 노무현 대통령 서거 9주기 공식 추도식에서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로 추모 무대를 갖는다.

이승철의 2009년 10집 수록곡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는 작사가 강은경과 작곡가 조영수가 만든곡으로 영화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에도 테마곡으로 쓰인 곡이다. 이승철의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는 노무현 대통령 서거 당시 많은 국민들에게 추모곡으로 널리 불렸으며 유튜브와 SNS 등을 통해 노무현 대통령 추모 관련 영상에 음악으로 쓰여지는 등 많은 이들에게 위로를 준 노래다.

앞서 이승철은 그동안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과 재단 행사에 몇차례 초청을 받았지만 매번 미리 정해진 공연 등 스케줄로 인해 참석을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는 추도식 당일 예정된 스케줄이 없어 참석을 결정했다.

진앤원 뮤직웍스
진앤원 뮤직웍스

이에 오는 5월 23일(수)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엄수되는 노무현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도식에는 유족을 비롯해 노무현재단 임원 및 참여정부 인사, 정당대표, 지자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박혜진 전 MBC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추도식 추도사는 정세균 국회의장과 노무현시민학교 청소년봉하캠프 자원봉사자 조희연 노무현장학생이 낭독한다.

한편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도식은 노래를 찾는 사람들의 애국가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과 이승철의 추모공연, 추도사, 추모영상과 유족 인사말, 참배 등의 순서로 진행되며 사람사는세상 노무현 재단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 페이스북 페이지 등을 통해 생중계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