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칸 레드카펫에 선 ‘백반증’ 모델 화제…‘당당한 매력으로 주목’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8.05.21 15: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은진 기자] 칸 영화제 레드카펫에서 독특한 피부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모델이 화제에 오르고 있다.

지난 8일(현지시간)부터 열리고 있는 제71회 칸영화제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는 백반증(vitiligo) 모델이 있다.

그 주인공은 캐나다 출신 패션모델인 위니 할로우(Winnie Harlow).

위니할로우 인스타그램
위니할로우 인스타그램

그는 지난 15일부터 칸 영화제 레드카펫과 영화제 패션쇼에 등장하며 주목받았다.

위니는 흑인이지만 백반증을 앓고 있어 얼굴과 몸에 흰색 얼룩이 있다.

백반증은 몸 속 멜라닌 세포가 파괴돼 피부 위 백색 반점이 점점 커지는 피부질환이다.

위니할로우 인스타그램
위니할로우 인스타그램
위니할로우 인스타그램
위니할로우 인스타그램

4살부터 백반증을 앓았지만 위니는 어린시절부터 세계적인 슈퍼모델이 되는 꿈을 포기하지 않았다.

결국 2015년 미국 TV 리얼리티 프로그램 ‘도전 슈퍼모델’에서 탑 14로 선정돼 대중의 눈길을 받기 시작했다.

2016년에는 BBC가 뽑은 100명의 여성에 선정됐으며 현재 미국 뉴욕과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등에서 활발히 활동 중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