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한항공 총수일가 퇴진 요구, ‘3차 집회’서 가면을 벗지 못한 참가자들…직원들의 ‘채증’ 때문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5.21 10: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대한항공 총수일가 퇴진을 요구하는 3차 집회가 열렸다.

지난 18일 대한항공 직원연대 측은 조양호 회장 일가 퇴진과 갑질 근절을 위한 ‘제3차 가면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이번 집회는 대한항공 경영진, 진에어등 계열사 직원들 또 일반 시민들까지 참여했다.

‘제3차 가면 촛불집회’ 참여자들은 다양한 복장으로 집회에 나왔지만 모두 얼굴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는 집회를 채증하는 여러 대한항공 측 사람때문.

KBS 뉴스 캡처

이들을 감시하는 대한항공 직원들은 감시하지 않았다며 “채증은 없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직원들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가감없이 듣기 위해 참석한 것”이라 설명했다.

이번 집회 참가자들은 청역 인근 대한항공 서문 사옥까지 행진을 하며 직원들이 작성한 조양호 회장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했다.

직원연대 측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집회를 개최해 총수일가와 장기적 전면적을 펼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