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재용 부회장,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 연임…“공익사업 주도”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8.05.18 17: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을 다시 맡는다. 

이 부회장이 삼성그룹의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해 공익재단 이사장직을 맡는다는 비판이 있었지만, 결국 연임으로 결론났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18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이 부회장의 이사장 연임 안건을 통과시켰다. 당초 이 부회장의 임기는 이달 30일 만료될 예정이었다. 

이 부회장은 와병 중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을 대신해 2015년 5월 이사장에 선임됐다. 병상에 누워있는 이 회장이 정상적인 업무를 볼 수 없다는 이유였다.

이재용 부회장,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 연임…“공익사업 주도”
이재용 부회장,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 연임…“공익사업 주도”

삼성생명공익재단은 1982년 사회복지법인 동방사회복지재단으로 설립됐으며, 1991년 현재 이름으로 바뀌었다. 재단은 저소득층 가정을 위한 보육사업과 함께 삼성서울병원, 삼성노블카운티 운영을 맡고 있다. 자산규모는 지난해 말 기준 2조 1000억원이다.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회는 총 12명으로 구성됐다. 재단 대표이사인 성인희 전 삼성정밀화학 사장을 비롯해 김용학 연세대 총장, 양옥경 이화여대 사회복지전문대학원장, 이진강 전 대한변호사협회장 등이 이사진으로 참여하고 있다.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은 이수빈 삼성생명 회장, 조우동 전 삼성중공업 회장 등을 제외하면 주로 삼성 창업주인 이병철 전 회장과 이 회장이 이사장 직위를 맡아왔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그룹 주요 계열사인 삼성물산 지분 1.05%, 삼성생명 지분 2.18%를 보유하고 있다. 주요 계열사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탓에 이사장직과 그룹 경영권을 동일선상에서 해석하기도 했다. 

그룹 공익재단의 이사장 자리에 세간의 관심이 쏠리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이 부회장이 재단 이사장 지위를 통해 그룹 지배력을 높이려 한다는 비판이 쏟아지기도 했다. 

삼성 측은 재단 이사진이 대부분 외부인이고, 그동안 그룹과 공익재단은 분리돼 운영해왔다며 이같은 지적은 과도하다고 주장해왔다. 

또 이 부회장은 이미 삼성물산 지분을 17.1% 보유한 최대주주이기 때문에 재단을 통해 지배력을 높일 필요가 없다는 의견도 지배적이었다. 

최근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과정을 두고 정부의 전방위적인 압박이 계속되고 있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대기업의 공익재단을 전수조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어 연임이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연임을 두고 삼성 그룹이 오랫동안 유지해온 공익사업을 유지하기 위한 결정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은 그동안 그룹 총수가 대대로 재단을 맡아 공익사업을 주도해왔다"며 "그룹에서 차지하는 위상을 고려해 이번 결정이 내려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