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추신수, ‘멀티히트’로 4경기 연속 안타 기록…‘후속타 불발로 득점은 실패’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05.18 16: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추신수가 멀티히트를 때려내며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였다.

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경기에서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 이후 3경기 만에 멀티히트를 때려낸 추신수는 14일부터 이날까지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였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41에서 0.247로 올라갔다.

1회초 첫 타석에서 유격수 앞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의 방망이는 3회 날카롭게 돌아갔다. 

0-0으로 팽팽히 맞선 3회 1사 2루 상황에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상대 선발 제임스 실즈의 시속 89.6마일 짜리 투심 패스트볼을 노려쳐 중견수 앞으로 굴러가는 적시타를 뽑아냈다.

추신수의 시즌 17번째 타점이다. 지난 17일 시애틀 매리너스전에 이어 2경기 연속 타점 행진이다.

하지만 추신수는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5회 2사 2루 상황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선 추신수는 8회 안타를 추가했다.

8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구원 루이스 아빌란을 상대한 추신수는 풀카운트에서 시속 91.5마일(약 147.2㎞)짜리 투심 패스트볼을 공략해 중전 안타를 때려냈다.

추신수는 노마 마자라의 적시 3루타 때 홈을 밟았다.

추신수의 활약에도 텍사스는 무너진 불펜 탓에 2-4로 역전패했다. 추신수의 타점과 득점으로 2-0으로 앞섰던 텍사스는 8회말 2사 후 대거 4점을 내줬다.

8회말 마운드를 이어받은 호세 르클레르는 팀 앤더슨과 트레이시 톰슨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뉴시스
뉴시스

요안 몬카다에 2루타를 맞은 르클레르는 포수 로빈슨 치리노스가 패스트볼을 저질러 2사 3루의 위기를 이어갔다. 르클레르는 욜머 산체스에 투수 앞 땅볼을 유도했으나 송구 실책을 저질러 몬카다의 득점을 허용했다. 산체스는 2루까지 나아갔다.

호세 어브레유를 고의4구로 거른 르클레르는 볼넷을 내주며 2사 만루의 위기에 놓였고, 맷 데이비드슨에 밀어내기 볼넷까지 헌납했다. 

텍사스는 케빈 젭슨으로 투수를 교체했다. 젭슨이 웰링턴 카스티요에 2타점 적시타를 맞으면서 텍사스는 2-4로 역전당했다. 

8회 제프 배니스터 감독이 심판과 언쟁을 벌이다 퇴장당하며 어수선한 분위기가 연출된 가운데 텍사스는 9회초 추가점을 내지 못하고 화이트삭스에 패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