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독전’ 이해영, “자극적인 소재…표현하고 싶은 만큼 담았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5.17 00: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독전’의 이해영 감독이 기존과 전혀 다른 독한 스타일로 관객을 찾았다.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독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해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진웅, 류준열, 박해준, 차승원이 참석했다.

영화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 

이해영 감독은 전작 ‘천하장사 마돈나’, ‘페스티벌’ 등을 통해 따뜻한 이야기들을 담아냈던 것과 달리 ‘독전’에서는 거칠고 독한 이야기를 담아 기존과 전혀 다른 스타일을 선보였다.

이해영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해영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그는 ”새로운 영화를 만들고 싶다는 열망이 컸다”며 “‘독전’을 제안받았을때 꿈꾸게 됐다. 안 썼던 뇌 근육을 처음으로 사용했다. 덕분에 ‘독전’을 만났을 때 큰 에너지가 나온 것 같다”고 전했다.

특히 ‘독전’은 영상물등급위원회로부터 15세 이상 관람등급을 받았다. 자극적은 소재에 대한 수위 조절에 대한 질문에 이해영 감독은 “어떻게 보면 자극적 소재다. 그렇지만 제가 표현하고 싶은 만큼 표현하며 작업했다. 등급 생각하면서 편집하지 않았고 제가 만들고 싶은 만큼 만들었다. 자극을 위한 자극은 지양하자는 생각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감독은 “(15세 등급은) 연출 의도가 잘 반영된 결과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독한 자들의 전쟁을 다룬 영화 ‘독전’은 오는 5월 22일 개봉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