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어쩌다 어른’ 심용환, 고문의 시대- 알몸으로 저항하고 인분을 뒤집어 쓴 ‘동일방직 노동자 투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어쩌다 어른’에서 심용환 작가가 나와서 대한민국 인권 역사인 근현대사 사건 속에서 인권 유린 실태를 공개했다.
 
16일 오후 방송하는 OtvN ‘어쩌다 어른’에서는  역사 작가 심용환이 출연해서 5.18 특집으로 ‘인권을 말하다’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OtvN‘어쩌다 어른’방송캡처
OtvN‘어쩌다 어른’방송캡처

 

심용환 작가는 인민 혁명을 시도한 혐의로 학생과 사회인들이 구속됐던 민청학련(민주청년학생총연맹)사건에 대해 말했는데 “이들은 잡히자 마자 사형선고를 내렸고 바로 사형을 시켰다”라고 전했다.
 
그는 “예전에는 여성들의 일자리는 여공이나 사창가가 전부였고 각성제를 먹고 잔업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도시산업선교회가 노동자들의 현실문제를 알게 되고 사회운동까지 번지게 된 동일방직 노동자 투쟁을 설명했다.
 

또 동일방직 여공들이 알몸으로 저항을 했고 인분을 뒤집어 쓰게 되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자아내게 했다. 
 
OtvN 방송 프리미엄 특강쇼 ‘어쩌다 어른’은 매주 수요일 밤 8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