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비포커스] ‘버닝’, 불안한 청춘에 이창동의 호흡이 담겨있다

  • 안윤지 기자
  • 승인 2018.05.17 06: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윤지 기자] *이 글에는 스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어눌하다. 정확하게 해내는 무언가가 없다. 빛이 보이지 않은 어둠을 뚫고 나왔으나 또 다른 난관이 있다. 행해지는 모든 일에 이유는 없다. 무기력하다.

앞서 말한 모든 말은 이창동이 해석한 요즘 청춘들이다.

영화 ‘버닝’ 스틸컷
영화 ‘버닝’ 스틸컷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는 배달을 다녀오는 길, 우연히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난다. 오랜만에 만난 인연 치고는 꽤 오랜 시간을 함께 한다. 또, 많은 걸 공유한다. 

종수와 많은 걸 나눈 해미는 순식간에 아프리카로 떠나버린다. 종수는 긴 기다림의 시간을 갖고 난 이후에야 해미를 만날 수 있었다. 하지만 그렇게 기다리던 해미의 곁에는 낯선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이 함께 있다.

벤은 종수에게 없는 모든 걸 갖고 있다. 돈과 차, 그리고 여유까지. 종수는 해미에게 “어떻게 하면 젊은 나이에 저렇게 살 수 있지?”라며 벤을 질투하기도 한다.

이후 몇 번의 만남으로 가까워진 세 사람. 종수는 벤의 은밀한 비밀을 알게 되고, 이를 파헤치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가 바로 ‘버닝’이다.

영화 ‘버닝’ 스틸컷
영화 ‘버닝’ 스틸컷

무언가 많이 가지고 있을 법하지만 스토리상 큰 중심은 없다. 그저 종수 한 사람의 순간을 다룬 이야기다. ‘버닝’은 이야기가 아닌 이미지로 관객과 호흡한다.

첫 번째로 카메라의 시선이다. 카메라는 영화가 시작하자마자 극도로 불안정하게 흔들린다. 이는 마치 목적 없이 달리는 종수와 닮아 보이는 듯하다.

종수는 ‘소설가’라는 꿈은 있지만 막상 어떤 내용을 써야할지 몰라 헤매고 있다. 유통회사에서 일은 하고 있지만, 그건 종수의 삶에 그다지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 아버지를 위해 탄원서를 제출하려고 동네 사람들과 만나지만 종수 자신이 원해서 하는 일은 아니었다. 단 한 순간도 종수는 마음에서 우러러 하고자 하는 일이 없었다. 그러니 영화 말미의 나오는 벤의 대사 “종수는 너무 진지해. 이 마음에서 나오는 페이스를 느껴봐”는 벤의 성향에 맞는 말일수도 있으나 어찌 보면 앞서 말한 목적 없는 종수의 삶을 꼬집는 말이기도 하다.

이러한 종수의 불안정함이 잦아들고, 카메라의 흔들림이 멈추기 시작한 것은 해미와 연락두절이 됐을 당시다. 

‘해미를 찾는다’는 열망이 생기는 순간부터 종수는 이전의 모습과 180도 달라진다. 끈질기게 벤을 뒤쫓기도 하고, 탄원서를 쓰던 지루한 모습은 어디 갔는지 계속 집중하고자 하는 태도를 보인다.

종수는 벤이 해미를 죽였다고 추측하고, 그를 죽인다. 이런 시선에서 종수의 결말은 처음으로 자신이 뭔가를 해낸 성과라고 볼 수 있다. 물론 영화이기에 극단적인 면이 없지 않아 있지만.

영화 ‘버닝’ 스틸컷
영화 ‘버닝’ 스틸컷

두 번째로는 해미와 종수의 ‘노을’이다. 해미는 아프리카를 다녀와 가장 인상 깊었던 건 ‘노을’이라고 얘기한다.

“관광지에 다들 커플인데 나는 혼자잖아. 그래서 ‘내가 왜 여기 있나’하는데, 갑자기 노을이 지는 거야. 주황색이었다가.. 노랑색이었다가.. 빨간색이었다가.. 보라색이 되기도 해. 근데 이걸 보니까 눈물이 나는 거야. 그냥 나도 그렇게 타버리고 싶더라”

이 말을 끝으로 울어버리는 해미. 이후 해미는 종수의 집에서 옷을 벗고 노을을 향해 춤을 추기 시작한다. 그의 태도는 ‘아무것도 잃을 것이 없다’는 듯 보인다. 

밤이 어둑어둑해지자 벤은 자신이 비닐하우스를 태운다고 고백한다.

영화 ‘버닝’ 스틸컷
영화 ‘버닝’ 스틸컷

“이유? 없어요. 그냥 태우는 거예요. 난 판단하지 않아요. 그냥 태워지길 바라는 것을 태울 뿐이에요. 비를 봐봐요. 비가 오는데 이유가 있나요? 그냥 오잖아요! 그거랑 똑같은 거에요”

앞서 말한 장면이 긴 호흡을 주면서 느리게 이어진다. 이 장면은 지금의 청춘과 비슷하다. 최근 ‘그냥 사라지고 싶다’며 슬픈 감정을 말하는 노래들이 나오기 시작했고, 이런 무기력함에 공감하는 이들이 많아지기 시작했다.

이창동 감독은 이런 현실을 긴 호흡으로 보여줬다. 조금씩 관객들이 스며들 수 있도록, 그들을 이해한다고 말한다는 듯이.

영화 ‘버닝’ 스틸컷
영화 ‘버닝’ 스틸컷

유아인은 앞서 ‘버닝’ 제작보고회에서 ‘이렇게 만들어져도 되나’ 싶을 정도로 말이 없다고 말한 바 있다. 그의 말처럼 ‘버닝’에는 말이 없다. 혹시 있더라도 주변의 소리와 함께 흘러간다. 단순한 일상처럼 말이다.

그저 지나쳐버리는 소리는 중요하지 않다. ‘버닝’은 이미지로서 관객들에게 질문을 던지기 때문이다. 해미와 종수의 관계 속에서 막막한 현실을 보여준다. 그들의 관계를 과연 청춘들은 어떻게 해석할까.

완벽한 영화에 아쉬운 점은 신예 전종서의 연기와 유아인의 캐릭터다.

전종서는 현재 ‘제2의 김태리’라고 불릴 만큼 큰 화제성을 가지고 있다. ‘버닝’ 속 해미는 전종서 그 자체이기도 하다. 하지만 계속해서 씹히는 발음 탓에 좀 더 귀 기울여 영화에 집중해야한다.

또, 유아인의 캐릭터는 너무나 찌질하다. 단편적인 예시로, 종수는 해미의 방에서 해미를 생각하며 자위를 하기도 하고, 말을 어눌하게 해 끝까지 이어가지 못한다. 유아인을 통해 몇 부분에서 이창동 감독 특유의 현실성이 보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살아가기도 지겨운 세상을 두 눈으로 마주보는 느낌이라 보고 싶지 않을 때도 있다.

실체 없는 것을 마주하며 계속 자신만의 생각으로 해석하길 바라는 ‘버닝’. 오는 17일 극장에서 개봉한다.

# 완성도
★★★★

# 연기력
★★★★

## 총점
★★★★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