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이리와 안아줘’, 시청자들 안아줄 수 있는 드라마 될까 (종합)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5.16 09: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이리와 안아줘’는 상처를 가진 사람들이 서로를 ‘안아줌’으로써 용기를 얻고, 행복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과연 이 드라마가 시청자들까지 기분 좋게 안아줄 수 있을까.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이리와 안아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리와 안아줘 출연진 / 서울, 정송이 기자
이리와 안아줘 출연진 / 서울, 정송이 기자

이날 현장에는 장기용, 진기주, 허준호, 윤종훈, 김경남, 최준배 PD가 참석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 작품이다.

최준배 PD는 “저희 드라마는 별 대단한 이야기 아니다”라며 “그냥 이러 저러한 이유로 일상에 평범하고 소박한 행복을 박탈당한 인물들이 조금 더 행복해지기 위해 용기를 내고, 또 이걸 헤쳐나가는 이야기다”라며 작품에 대한 말을 이어나갔다. “그 과정에서 여러 가지 형태의 ‘안아줌’, 그런 것들이 그 과정들을 어떻게 풍부하게 만들어 주는지를 차분하게 따라가는 이야기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 드라마는 역경을 헤쳐나가 일상의 행복을 찾으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라서 기본적으로 출연하는 사람들이 긍정적인 에너지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여기 배우들이 정말 사랑받고 자라난 듯한 긍정적인 배우들이다”며 “이런 에너지를 가진 사람들이면 이렇게 힘든 캐릭터를 표현하는 데 부족함이 없겠다”고 생각했다며 배우들에 대한 깊은 신뢰를 드러냈다.

진기주 / 서울, 정송이 기자
진기주 / 서울, 정송이 기자

이번 작품으로 첫 주연작을 맡게 된 진기주. 본명 길낙원에서 현재 대한민국 톱배우인 한재이를 연기하게 된 그는 ‘이리와 안아줘’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는 “처음 대본 봤을 때, 며칠 동안 대본 밖으로 못 나왔다”며 “대본 밖으로 나오고 싶어서 다른 작품들을 봤는데 이 작품에서 안 나와지더라. 극 중 나무(장기용)가 마음이 아팠고 나무를 안아주는 낙원이를 연기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커졌다”라며 “낙원이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기회를 얻어서 행복하게 하고 있다”며 미소 지었다.

처음 호흡을 맞춘 상대역 장기용과의 호흡은 어땠을까.

“드라마 초반에 아역 분량이 좀 있다. 그래서 도진이(장기용)와 함께 하는 신이 (아직) 많지 않다”며 잠깐의 고민을 한 후 “정말 저는 편안하고 호흡이 잘 맞는다고 생각한다. 장기용 씨가 장난기도 많고, 저를 편하게 해준다”고 말했다. 

진기주는 “딱 봐도 (장기용 씨가) 나무여서 감사하게 (제가) 낙원이로 살고 있다”고 답해 그들의 끈끈한 호흡을 짐작게 했다.

그는 한재이 캐릭터에 대해 “재이는 가장 예민한 시기에 정말 큰 아픔을 겪었다”라며 “재이의 과거를 모르는 사람들은 저 아이에게 그렇게 큰 아픔이 있을 거라고 가늠을 못 할 정도의 명랑함이 있다. 이 아이의 단단함은 부모님의 사랑이 정말 컸기에 가능했던 것 같다. 그게 낙원이의 큰 매력이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다.

진기주의 의붓오빠 길무원 역을 맡은 윤종훈은 극 중 동생에겐 마냥 따뜻하지만 서늘한 모습도 보인다며 드라마 시청을 거듭 당부했다.

허준호 / 서울, 정송이 기자
허준호 / 서울, 정송이 기자

그간 다양한 작품에서 악역을 맡아 온 허준호. 그런 그가 이번 작품에서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윤희재 역을 맡았다. 

그는 사이코패스 연기를 한 후 악몽에 시달린 일화를 전했다.

“이 캐릭터는 우발적인 살인이 아닌 계획적이고 치밀한 사전 답사를 통해 살인을 하는 인물이다”며 “저는 살인을 해보지 않았다(웃음)”며 잔인무도한 역을 소화하기가 쉽지만은 않았음을 밝혔다.

이후 “제일 심한 악몽은 제 왼쪽 발목이 다 잘리는 꿈이었다”고 말해 사이코패스 역을 소화하는 데 있어 그의 심리적 압박감을 짐작게 했다. 

그러나 이내 “이 배역을 해내고 싶은 열망이 컸다”며 악몽은 자신의 연기적 욕심에서 오는 현상임을 이야기했다.

또 그는 시청률에 대해 “사실 저는 요즘의 한 자릿수 시청률 세대가 아니다. 돌아와 보니 (시청률이) 한 자릿수가 돼 있고, 요즘은 10%만 돼도 잘됐다고 해서 적응이 안 됐다”고 말했다.

“작년에 했던 드라마가 15%까지 갔는데 그 시청률이 너무 잘 됐다고 하더라. 너무 모자란 숫자다. ‘이리와 안아줘’ 예상 시청률은 30%”라며 작품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 허준호의 첫째 아들을 맡은 김경남은 사이코패스의 아들 캐릭터를 연기하며 자신의 역할에 연민을 느끼기도 했다면서 “좋은 배우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열심히 하겠다”라는 각오를 전했다.

장기용 / 서울, 정송이 기자
장기용 / 서울, 정송이 기자

대한민국 최악의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윤희재의 막내아들 채도진(윤나무) 역을 맡은 장기용. 그 또한 진기주와 함께 이번 작품이 첫 주연작이다.

그는 우선 “주연 기회에 감사하다”며 “잘 해내고 싶고, 최선을 다하고 싶다. 욕심이 강렬하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 끝날 때까지 여기 있는 배우들과 힘내서 열심히 하겠다”며 강한 포부를 전했다.

그는 작품에 관해 “로맨스와 스릴러를 넘나드는 작품에 매료돼서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극 중 채도진이 아주 어렸을 때 아버지에게 받은 상처가 있지만, 이걸 겪으며 경찰이 되는 과정을 봤을 때, 연기할 때 도전인 부분이 있었다”며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도 덧붙였다.

그래서 “‘어떻게 내가 이런 연기를 할 수 있을까’라는 궁금증이 생겼다”며 연기에 대한 남다른 욕심을 드러내 극 중 그가 보여줄 채도진(윤나무)의 모습을 기대케 했다. 

이리와 안아줘 출연진 / 서울, 정송이 기자
이리와 안아줘 출연진 / 서울, 정송이 기자

단 하나의 감성 로맨스릴러 ‘이리와 안아줘’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행복하고 싶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힐링 드라마로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바로 오늘(16일) 오후 10시 MBC에서 첫 방송 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