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PD수첩’이 조명한 부영그룹의 이중근 회장, 4300억원 상당 배임-횡령 혐의 재조명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5.15 23: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PD수첩’이 조명한 부영그룹의 이중근 회장이 시선을 끈다.
 
15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부영그룹을 조명했다.
 
이에 부영그룹의 이중근 회장 역시 시선을 끌었다.

MBC ‘PD수첩’ 방송 캡처
MBC ‘PD수첩’ 방송 캡처

 
이중근 회장은 부영주택 등이 2013~2015년 임대아파트 분양전환 과정에서 불법 분양으로 이득을 취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실제 건축비가 아닌 상한 가격인 표준건축비를 일괄 적용하는 수법을 쓴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근 회장은 2004년 계열사 자금 횡령으로 구속돼 재판받던 중 횡령금으로 취득한 차명 주식을 피해 회사에 양도, 피해 변제했다고 재판부를 속인 뒤 집행유예로 석방됐다. 이후 2007년 이 주식 시가 1450억원 상당을 본인 명의로 전환해 개인 세금을 납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또 2008~2010년 횡령 범행에 가담했던 매제 앞으로 부과된 벌금 및 세금을 대납해주기 위해 이미 퇴직금을 받고 사직한 매제의 근무 기간과 급여를 부풀려 188억원 상당의 퇴직금을 이중 지급한 혐의를 받았다.
 
이중근 회장은 2010~2013년에는 부영그룹에서 관리·운영하던 가설재를 부인 명의 업체가 임대한 것처럼 꾸며 계열사 자금 155억원을 횡령해 개인 세금을 납부한 사실도 파악됐다. 
 

이와 함께 2010~2017년 자신의 골프장, 아들의 연예기획사 등 회장 일가에서 운영하는 부실계열사의 채권 회수나 채무 면제 목적으로 임대주택사업 우량계열사 자금 2300억 원을 부당 지원한 혐의도 있다.
 
한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부장판사 이순형)는 지난 3월 23일 이 회장에 대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등 혐의 2차 공판준비기일을 열었다. 함께 기소된 전·현직 임원 10명도 함께 재판을 받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