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안미현 검사, “문무일 총장에 권성동 의원 소환 보고하자 ‘왜 소환하나’ 크게 질책” 폭로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8.05.15 14: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을 제기한 안미현(39·사법연수원 41기) 의정부지검 검사가 지난해 강원랜드 채용비리를 수사하던 춘천지검에서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환하겠다고 보고하자 문무일 검찰총장이 크게 질책했다고 폭로했다.

안 검사는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변호사교육문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12월8일 권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가 필요하다는 검토 결과 보고서를 상부에 제출했는데, 문 총장은 이영주 춘천지검장의 대면보고 자리에서 권 의원을 
소환하려했다는 것을 크게 질책했다"고 주장했다.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문무일 검찰총장 / 뉴시스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문무일 검찰총장 / 뉴시스

이어 "당시 문 총장은 '국회의원의 경우에는 일반 다른 사건과 달리 조사가 없이도 충분히 기소될 수 있을 정도가 아니면 소환조사를 못한다'는 다소 이해할 수 없는 지적을 했다"고 말했다.

또 "지난해 12월14일 수사관(안 검사실 소속)이 권 의원 보좌관의 소환 조사를 위해 보좌관과 통화를 하는데 이 통화 이후 대검 반부패부 연구관이 전화를 해 '대검에 먼저 보고하지 않고 권 의원 보좌관을 소환하려한 이유'를 추궁했다"며 "결국 권 의원은 고사하고 권 의원의 보좌관조차 소환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안 검사는 "지난해 12월8일 문 총장이 이영주 춘천지검장을 심하게 질책한 것은 당시 춘천지검에 근무했던 직원들 대부분이 알고 있는 내용"이라며 "또한 대검 반부패부 연구관이 연락을 한 것에 비춰볼 때, 김우현 반부패부장도 권 의원의 소환을 저지하는 데 관여했다고 보기에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강원랜드 수사단의 참고인 조사 과정에서 알게 된 사실인데, 수사단은 이미 이 무렵 권 의원, 이 반부패부장 등 사이에 다수의 전화통화가 있다는 증거를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권 의원의 신병처리 및 수사와 관련해 (강원랜드 수사단의) 장고가 이어진다는 보도가 나오는데, 이 역시 현 총장과 관련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안 검사는 또 지난 3월15일 강원랜드 수사단이 대검 반부패부 압수수색을 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검찰 최고위 간부의 관여로 인해 저지됐다고 폭로했다. 

안 검사에 따르면 이날 강원랜드 수사단은 대검찰청 반부패부 연구관이 건네주는 프린트물만 받아왔으며 디지털 포렌식은 진행하지 않았다. 안 검사는 "압수수색을 저지한 것이 김 반부패부장인지 문 총장인지 알 수 없으나 검찰 최고위 간부가 관여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안 검사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하던 춘천지검에 개입과 외압이 있었다고 의심되는 권 의원,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오세인 전 고검장, 문 총장, 김 반부패부장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강원랜드 수사단에는 ▲성역 없는 수사 ▲수사 방해 행위에 대한 수사 등을 요구했다.

강원랜드 수사단은 지난달 27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한 권 의원의 신병 처리를 놓고 막바지 검토 중이다. 권 의원은 자신의 옛 인턴비서를 포함해 10명 이상을 강원랜드에 취업시키기 위해 최흥집(67·구속기소) 전 강원랜드 사장에게 청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 달 11일 구속영장이 청구된 염 의원은 한달여 가까이 체포동의안이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은 상태다. 염 의원은 지난 2013년 지역구 사무실 보좌관 박모(46)씨를 시켜 강원랜드 2차 교육생 수십여명 채용을 청탁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 보좌관에게 청탁 명단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도 있다.

안 검사는 지난 2월 4일 방송을 통해 지난해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최종원 당시 춘천지검장(현 서울남부지검장)으로부터 갑작스런 수사종결과 권 의원 관련 증거목록 삭제를 요구받았다고 주장했다. 수사단이 출범한 이후에는 8차례에 걸쳐 조사를 받은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