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첫 주연작’ 각오? “최선 다할 것…욕심 생겨”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5.14 22: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장기용이 첫 주연작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이리와 안아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장기용, 진기주, 허준호, 윤종훈, 김경남, 최준배PD가 참석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 작품이다.

최근까지 작품에 출연하며 자신의 연기 영역을 넓히고 있는 장기용은 첫 주연작으로 ‘이리와 안아줘’를 택했다.

분명 ‘첫 주연작’이라는 타이틀에 부담감도 있을 터. 그는 이에 따른 자신의 각오를 말했다.

장기용 / 서울, 정송이 기자
장기용 / 서울, 정송이 기자

먼저 “주연 기회에 감사하다”며 “잘 해내고 싶고, 최선을 다하고 싶다. 욕심이 강렬하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 끝날 때까지 여기 있는 배우들과 으쌰으쌰 힘내서 열심히 하겠다”며 말 그대로 강렬한 포부를 전했다.

그는 작품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로맨스와 스릴러를 넘나드는 작품에 매료돼서 (출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극 중 채도진이 아주 어렸을 때 아버지에게 받은 상처가 있지만, 이걸 겪으며 경찰이 되는 과정을 봤을 때, 연기할 때 (스스로에게) 도전인 부분이 있었다”며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도 덧붙였다. 

이리와 안아줘 출연진 / 서울, 정송이 기자
이리와 안아줘 출연진 / 서울, 정송이 기자

그래서 “‘어떻게 내가 이런 연기를 할 수 있을까’라는 궁금증이 생겼다”며 연기에 대한 남다른 욕심을 드러내 극 중 그가 보여줄 채도진(윤나무)의 모습을 기대케 했다. 

단 하나의 감성 로맨스릴러 ‘이리와 안아줘’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행복하고 싶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힐링 드라마로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오는 16일 수요일 오후 10시 MBC에서 첫 방송 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