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홍대 누드크로키 몰카 사건’ 피의자, 12일 구속 영장 발부 #워마드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5.13 01: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홍익대학교 회화 수업 도중 남성 모델의 나체 사진을 불법 촬영해 인터넷에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는 20대 모델이 12일 구속됐다.
 
해당 사건은 ‘홍대 누드크로키 몰카 사건’으로 최근 며칠간 뜨거운 논란이 됐다.
 
모델 안모(25·여)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맡은 서울서부지법 김영하 판사는 “증거 인멸과 도망할 염려가 있다”라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사진=뉴시스
‘홍대 누드크로키 몰카 사건’ 피의자 / 사진=뉴시스

 
앞서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11일 안씨에게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카메라 등 이용촬영) 위반 혐의를 적용해 사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안씨가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10일 오후 긴급체포했다.
 

안씨는 이날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남색 모자에 검은색 후드를 눌러쓰고 안경과 흰색 마스크를 착용한 차림으로 마포경찰서를 나섰다. 취재진의 질문에는 “죄송합니다”라고만 했다.
 
안씨는 지난 1일 홍익대 회화과 ‘누드 크로키’ 수업에 참여한 남성 모델의 나체를 몰래 촬영하고 이를 인터넷 커뮤니티인 ‘워마드’에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