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검찰, ‘한진家’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고용 혐의 찾아…대한항공 본사 압수수색
  • 한수형 기자
  • 승인 2018.05.11 23: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형 기자] 출입국 당국은 한진그룹 일가가 필리핀의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사실을 확인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11일 법무부 소속 서울출입국 외국인청 이민특수조사대는 “오늘 오후 5시경 한진일가의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고용 혐의와 관련해 대한항공 본사 등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서울출입국 외국인청 이민특수조사대는 당일 서울 강서구에 있는 대한항공 본사 인사전략실 등에 수사관을 보내 조사를 진행하며, 가사도우미 채용 관련 기록을 확보했다. 

한편, 대한항공 총수 일가가 필리핀지사를 이용해 필리핀 국적의 가사도우미를 산업연수생으로 위장시켜 국내로 데려온 뒤 실제로는 한진 일가의 가사도우미로 일을 시킨다는 루머와 의혹들이 불거지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이들이 한국어를 알아듣지 못한다는 이유로 필리핀 국적의 가사도우미에게 '갑질'을 했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이에 따라 서울중앙지검 외사부가 사건의 지휘를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출입국 당국은 대한항공 본사 인사전략실과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한 뒤 압수물을 분석해 조양호 회장 일가와 대한항공 관계자 등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반면,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 관계자는 대한항공 총수 일가의 필리핀 가사도우미 고용과 관련된 혐의점을 포착해 강제수사에 착수했으며, 서울 출입국·외국인청의 이민특수조사대에서 해당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