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더 콜’ 휘성, 신승훈-김범수-김종국 대놓고 ‘저격’… “유일한 30대”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05.11 21: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휘성이 ‘더 콜’에서 함께 무대에 선 신승훈, 김종국, 김범수를 향해 “유일한 30대”라고 말했다.

휘성이 출연하는 ‘더 콜’은 지난 4일 첫 방송했다. 1차 아티스트 라인업에 모습을 드러낸 신승훈, 김종국, 김범수, 휘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더 콜’ 진행을 맡은 유세윤, 이상민은 “이 4명이 무대에서 함께 선 적이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신승훈은 “나를 제외한 3명은 함께 만났을 것”이라고 답했다.

Mnet '더 콜' 방송캡처
Mnet '더 콜' 방송캡처

김종국은 이에 “신승훈 선배님이 워낙 만나기 힘들다”고 말했다.

휘성은 세 사람을 향해 “이 중에 저만 30대네요”라고 말해 김종국이 “무슨 그런 말을 하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휘성이 출연하는 Mnet, tvN ‘더 콜’은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