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주상욱, ‘대군’에선 진짜 악역 “부담감 없었다면 거짓말”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5.11 17: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더 좋은 배우가 되겠습니다!”

완연한 봄 날씨가 이어졌던 10일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톱스타뉴스가 ‘대군’ 속 이강, 주상욱을 만나봤다.

‘대군’은 동생을 죽여서라도 갖고 싶었던 사랑, 이 세상 아무도 다가올 수 없게 만들고 싶었던 그 여자를 둘러싼 그들의 뜨거웠던 욕망과 순정의 기록을 담은 드라마로, 극을 이끌어가는 주연에는 윤시윤과 진세연, 주상욱과 류효영이 자리했다.

TV조선에서 야심차게 내놓았던 사극인만큼 방영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던 바. 첫 사극 방영이다보니 우려도 있었다. 하지만 ‘대군’은 최고 시청률 5.6%를 기록(닐슨코리아 기준)하며 성황리에 종영했다.

극중 주상욱은 이휘(윤시윤 분)의 형이자 제2의 이방원을 꿈꾸는 도전자, 야망있는 악역 이강을 맡아 열연했다.

드라마가 깜짝 사랑을 받다 싶이 후반부로 갈수록 시청률이 점차 상승한 바. 주상욱은 “주변 반응들을 보고 ‘드라마가 잘 됐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20회가 짧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회차가 더 있었다면 좋았을텐데’라는 아쉬움이 가득하다”고 종영소감을 전했다.

주상욱/ 윌 엔터 제공
주상욱/ 윌 엔터 제공

‘선덕여왕’ 이후 첫 드라마 사극, 그 당시와 주상욱은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나 한 층 성장해 있었다. 그는 “‘선덕여왕’ 할 때는 연기 자체에 자신감이 없었던 시기였다”며 “그때는 하나하나가 너무 떨린 시기 였다면 지금은 그 순수함이 사라진 것 같다”고 호탕하게 웃어 보였다. 

그러면서 사극과 현대극에 대한 장단점에 대해서도 전했다. 그는 “사극의 경우에는 분장이 힘들지만 바로 촬영장에 가서 준비 하면 되서 편하다”라고 말하면서도 “여름엔 피해야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유는 더운 날씨에 의복의 무게감이 있기 때문.

이어 “겨울엔 옷을 겹쳐 입을 수 있단 장점이 있으니 여름보다는 겨울 사극이 좋다”고 여름이 지난 뒤 사극에 한 번 더 출연하고 싶다는 바람도 내비쳤다.

‘대군’ 시청률과 화제성에 비례해서일까. 주상욱은 ‘대군’ 이강이 단연 기억에 남는 캐릭터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당장은 악역의 기회가 없었기 때문에 이번 이강 역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역대 가장 잘 생긴 왕’이라는 칭찬이 기분 좋았다”고 덧붙였다.

배우가 좋은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 주상욱에게는 어떤 포인트가 작품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로 자리할까. 그는 “아무래도 캐릭터인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실 안 좋은 상황에서 시작했던 ‘대군’이었는데 극이 재미있으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았다. 배우 입장에서는 캐릭터가 가장 중요한 포인트가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배우들과 제작사 측도 이정도까지 예상 못 했던 화제성. 앞서 제기한 시청률 5% 공약에 따라 주상욱을 비롯해 윤시윤, 진세연이 9일 프리허그를 진행했다.

이에 주상욱은 “하면서도 어색했다”며 “처음엔 ‘내가 해야되나’라는 생각까지 들었었다”고 겸손한 웃음을 보였다.

함께 출연한 윤시윤, 류효영과의 호흡에 대해서도 안 물어볼 수 없었다. 먼저 윤시윤에 대해서는 “너무 겸손한 친구”라는 칭찬으로 말문을 열었다. 그는 “시윤이는 말 할 때마다 진심이 느껴지는 친구고, 앞으로 할 차기작에서도 더 잘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윤이는 쨉, 나는 카운터”라고 웃어 보였다.

그런가 하면 가장 많은 신이 붙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류효영과의 호흡은 어땠을까. 주상욱은 “처음보다 마지막에 갈수록 연기가 하루가 다르게 많이 좋아지는 모습이 보였다”며 “그런 발전되는 모습들이 보이니까 저도 굉장히 기분 좋았다. 아직 어린 나이고, 시작할 수 있는 나이니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한다”고 격려했다.

주상욱/ 윌 엔터 제공
주상욱/ 윌 엔터 제공

한편 주상욱은 사실 ‘자이언트’ 때도 나름의 악역을 맡은 바. 하지만 진짜 악역은 단연 ‘대군’ 속 이강 역이었다. 이에 주상욱은 부담감이 컸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그는 “연기하는데 있어서 발성이라던지 여러 연기가 많이 달랐다”며 “많은 고민 끝에 한 연기라 이런 부분이 성공적으로 작용하지 않았나 한다”고 ‘대군’ 속 주상욱의 연기 호평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지금 연기력 논란 생기면? 은퇴해야죠” (웃음)

치고 올라오는 신인들의 연기에 본인 역시 연기를 잘 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한다고. 그는 “연기를 오래 했는데 연기를 못하고 연기력 논란이 생기면 부끄러울 것 같다”며 “캐릭터 하고는 상관없이 잘 하려고 하는 편이다”고 말했다.

올해 벌써 연기자의 길로 접어든지 20주년. 올해는 겹경사 소식이 많다. 오는 7월 아내 차예련의 임신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

주상욱은 차예련을 위해 ‘대군’ 포상휴가까지 포기하며 아내 곁을 지킨다. 특히 인터뷰 중 아내 이야기가 나오자 “천상여자라는 단어가 어울리는 여자”라며 “요리를 엄청 잘 한다”고 엄지를 치켜 올리며 칭찬하기도 했다.

연기와 가정 모두를 다 가지는 해가 될 주상욱, 그의 2018년 행보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