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찰 측 ‘홍대 누드크로키’ 몰카 사건, 동료 여성 모델이 유출해…‘충격의 도가니’
  • 한수형 기자
  • 승인 2018.05.10 18: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형 기자] 큰 화제이자 이슈가 됐던 홍대 누드크로키 사건의 범인이 밝혀졌다.

10일 오후 ‘홍익대 누드모델’ 사진 유출사건을 수사중이던 서울 마포경찰서는 당시 누드 크로키 수업에 함께 있었던 동료 여성 모델이 사진을 몰래 찍어 유출한 사실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당시 수업에 있던 20여명에게 휴대전화 제출을 요구했지만, 이 여성모델이 휴대전화를 제출하지 않아 추가적으로 요청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범행을 자백받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경찰관계자에 따르면 동료였던 여성 모델이 몰래 찍은 사진을 인터넷 커뮤니티인 ‘워마드’에 게시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전했다. 

YTN뉴스 영상 캡처
YTN뉴스 영상 캡처

한편, 홍익대 누드크로키 사건은 이달 1일 ‘워마드’ 게시판에 남성의 누드사진이 게재되면서 큰 논란과 역풍이 시작됐다.

사진을 온라인에 공개한 동료 여성 모델은 남성 모델의 신체부위와 자세 등을 묘사해 조롱하는 내용의 글을 함께 올려 논란이 일었다.

‘워마드’ 회원들은 댓글로 조롱에 동조하는가하면 자신들의 커뮤니티가 실시간검색어에 올랐다며 자랑스러워하는 반응을 보여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