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대군’ 윤시윤, 소확행?…“요즘 사진 찍으며 ‘행복함’ 느껴요”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05.09 23: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윤시윤은 “평소 해보고 싶었던 ‘사진’ 배우는데, 행복하다. 과감하게 좋은 카메라 샀다”고 밝혔다.

봄의 따스한 햇살이 느껴지는 5월의 봄날 속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모 카페에서 윤시윤을 만났다.

“‘배우’ 아이덴티티를 보였다면 좋은 배우로서 웃음기 쫙 뺀 연기로 건강한 욕심을 부려야겠죠?”

윤시윤은 최근 종영한 ‘대군 - 사랑을 그리다’에 대해 이야기하며 아쉬움과 많은 사랑을 받았다는 행복감에 가득차 있었다.

윤시윤 / 모아엔터테인먼트
윤시윤 / 모아엔터테인먼트

2009년 최고 시트콤 ‘지붕뚫고 하이킥’으로 데뷔해 탄탄대로 배우 인생을 걸어온 윤시윤은 올해 데뷔 8년차.

그는 이번 ‘대군’에서 은성대군 이휘 역을 맡아 배우로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 화제를 모았다. 왕위를 두고 형 진양대군(주상욱)과의 싸움을 벌이는가 하면 성자현(진세연)과 깊은 로맨스로 시청자들을 사로 잡았다.

특히 ‘대군’에 출연한 주상욱, 윤시윤, 진세연 세 주연배우의 완벽한 케미로 TV조선 최고의 시청률인 5.6%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에 윤시윤은 “시청률이 잘 나온건 좋지만 시청률 몇 퍼센트는 단지 숫자일 뿐인데, 숫자로 인정받아야 하는구나”라고 말하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윤시윤 / 모아엔터테인먼트
윤시윤 / 모아엔터테인먼트

그는 “종방연 때 배우들, 그리고 고생한 스태프들 모두가 함께여서 ‘이들과 함께 해서 잘 된 거구나’싶었다”고 말했다.

윤시윤의 이번 ‘대군’의 출연은 의외였다. 항상 열정적인 청년의 이미지를 구축해온 그이기에.

‘왜 이 작품을 선택했는가?’라는 물음에 그는 “주상욱, 그리고 진세연 두 배우 때문”이라고 말했다.

“솔직히 세연씨도 좋아하는 배우지만 제가 이 드라마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는 배우 주상욱이란 사람과 함께 연기하고 싶어서”라고 전했다.

“저는 주상욱이란 사람과 함께해서 좋았어요. 솔직히 상욱이형 연기 잘하시니까. 제가 형의 연기를 좋아한다. 형은 임팩트 있고, 엣지 있는 스타일이다. 특유의 완급조절이 있다. 또 센스가 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동경하는 스타일의 연기다”고 밝혔다. ‘나는 저렇게 연기하고 싶은데 왜 못하지’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시윤은 “주상욱-진세연-윤시윤 세 사람의 앙상블을 보여주고 싶었다. 두 배우와 같이 할 수 있어서 자랑스러워요”

데뷔 8년차 윤시윤은 단 한 번도 열애설이 나지 않았다.

윤시윤 / 모아엔터테인먼트
윤시윤 / 모아엔터테인먼트

이에 윤시윤은 “연애 뿐만이 아니라 연기 안하고 쉬면서 친구들과 술 마시며 노는 시간 조차 당당하지 못했던 것 같다”고 배우로서 느끼는 책임감을 언급했다.

“연애요? 좋은 감정으로 사람을 만나도 연애 감정으로까지 발전을 못 시켰다. 한편으로는 그만큼 마음을 오롯이 쏟아부을 수 있는 사람을 아직 만나지 못한 것 같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윤시윤은 최근 행복한 일로 “소소하지만 사진을 배운 것. 평소에 해보고 싶었는데, 요즘 하고 있다”며 “틈 날때마다 촬영장에서 사진 찍는다. 찍을 게 없는데 꽃을 찍던가. 매니저를 찍기도 한다”며 행복함을 드러냈다.

윤시윤 / 모아엔터테인먼트
윤시윤 / 모아엔터테인먼트

특히 그는 “최근에 과감하게 좋은 카메라를 샀다”고 말하며 활짝 띤 웃음을 보였다.

윤시윤이 출연해 ‘인생 캐릭터’라고 입증한 ‘대군 - 사랑을 그리다’는 동생을 죽여서라도 갖고 싶었던 사랑, 이 세상 아무도 다가올 수 없게 만들고 싶었던 한 여자를 둘러싼 두 남자의 욕망과 순정을 담은 핏빛 로맨스 사극이다. 윤시윤은 극중 이휘 역을 맡아 형 주상욱(이강)으로부터 연인 진세연(성자현)을 지켜내는 동시에 왕좌까지 거머쥐는 강인한 캐릭터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