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더콜’ 신승훈, 28년 차 ‘발라드 황제’가 이런 음악을?…“다양한 장르 선보일 것”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5.04 18:12
  • 댓글
  • 조회수 107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28년 차 ‘발라드 황제’ 신승훈이 다양한 장르와 음악을 선보일 것을 예고했다.

서울 영등포구 아모리스홀에서 ‘더콜(The Call)’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이선영 CP, 신승훈, 김종국, 김범수, 이상민, 유세윤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휘성은 개인 사정으로 불참했다.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5’ 후속으로 방송되는 ‘더콜’은 세대와 장르를 초월한 대한민국 대표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해 가요계의 판도를 뒤바꿀 콜라보 음악을 만드는 프로젝트다.

신승훈/ 서울, 정송이 기자
신승훈/ 서울, 정송이 기자

이날 ‘보이스 코리아’ 이후 오랜만에 예능에 출연한 신승훈은 “솔로 뮤지션들이 새로운 아티스트들과 다양한 음악을 만들어 낸다는 취지 자체가 좋았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프로듀스101’이라는 프로를 통해 좋은 아이돌 만들을 만들었고 ‘쇼미 더 머니’, ‘언프리티 랩 스타’가 힙합 문화에 기여했다. ‘더콜’은 중견가수와 새로운 시대 사람들이 함께해 음악적 스펙트럼이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좋은 음악이 탄생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신승훈은 이번 ‘더콜’을 통해 공개적인 첫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이는 바. 상대가 누구든 이 자체만으로도 기대감을 높이기 충분했다.

이러한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는 가운데 신승훈이 비와이와 호흡을 맞춘 예고 영상이 공개된 것.

첫 회부터 비와이와의 협업은 신승훈이 발라드에 국한된 음악이 아닌 여러 장르의 음악을 선보일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더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하고 싶은 컬래버레이션을 할 수 있게 됐다는 신승훈은 “‘신승훈이 이런 음악을 하고 싶었구나’하고 느껴주셨으면 좋겠다”고 자신의 바램을 전했다.

신승훈/ 서울, 정송이 기자
신승훈/ 서울, 정송이 기자

반면 신승훈은 28년 차 중견가수지만 2주마다 새로운 컬래버레이션 곡을 공개. 짧은 기간 내에 새로운 곡을 선보이는 것에 대한 고충이 있을 터.

그는 “정말 힘들고 패널티가 많다. 특히 2, 3차 라인업이 누군지 모른다”며 어려움을 털어놨다.

“어떤 음악을 하게 될지, 장르가 전혀 다른 친구들과 조합이 될 수 있는 상황이다. 곡은 쓸 수 있지만 시청자들이 만족스러운 곡을 내야 한다는 부담감이 크다. 하지만 곡이 좋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것에 부딪혀 자신의 또 다른 모습을 느끼고 싶었다는 신승훈은 어떤 장르 가수를 만나더라도 28년 차인 만큼 안주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Mnet ‘더 콜’은 4일 금요일 저녁 8시 10분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