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광주 폭행, 집단폭행 피해자 현재 실명위기 처해있어…구속신청 된 가해자 ’조직폭력배 소문 사실 무근’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5.03 12: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택시를 잡던 행인을 무차별 폭행한 일행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지난 2일 광주 광산경찰서 측은 공원에서 집단 폭행을 한 혐의로 A씨를 비롯한 3명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B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지난달 30일 새벽 5시 광주시 광산구 수완동에서 택시를 잡던 C씨 일행과 시비가 붙으며 일어났다.

이들은 C씨 일행 3명을 돌과 나무 등으로 수차례 폭행했으며 현재 C씨는 부상이 심해 광주의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 그는 실명위기에 놓여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택시를 C씨 일행이 가로챘고 기분 나쁘게 쳐다봤다”며 폭행 이유를 털어놨다.

또한 싸움 초반에는 A씨와 C씨 일행 중 1명이 먼저 다툼을 벌였으며 이후 나머지 일행들이 가세하며 집단 싸움으로 번진 것으로 알려졌다.

MBC 뉴스 캡처

현재 경찰은 술집 인근에 설치된 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이들이 싸우는 모습을 확인했다.

일부에서는 가해자들이 조직폭력배라는 소문이 돌았으나 경찰 조사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관련 현재 청와대국민청원 게시판에는 300건이 넘는 처벌 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