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문재인 대통령, 노벨상 언급에 “노벨상은 트럼프가…우리는 평화만 가져오면 돼”

  • 김노을 기자
  • 승인 2018.05.01 09: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노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공을 돌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축전을 받은 뒤 “노벨상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받아야 한다. 우리는 평화만 가져오면 된다”고 말했다.

이날 수석‧보좌관회의에는 이희호 여사의 2018 남북정상회담 축전이 왔다는 보고가 있었다. 축전에는 ‘수고하셨다. 큰 일을 해내셨다. 노벨평화상을 받으시라’는 덕담이 적혀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 뉴시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은 이희호 여사 축전을 접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노벨상을 받아야 한다고 공을 돌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직후 가진 지난 28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도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인 결실을 맺을 수 있었던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지원 더분”이라고 거듭 강조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가능하게 해준 트럼프 대통령의 결단을 높이 평가한다.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면 잘 통할 것 같다”는 기대감을 전하며 유화 분위기를 조성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