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정복 인천시장, 홍준표에 “몰상식한 발언이 당을 더 어렵게 만들어 가고 있다” 비난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04.30 18: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30일 자유한국당 인천시장 후보 유정복 현 시장은 홍준표 한국당 대표, 당 지도부에 “정신 차리고 국민의 언어로 말하라”고 촉구했다. 

유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위기에 처해 있는 대한민국의 정치 상황을 지켜만 볼 수는 없다는 판단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홍 대표는 남북 정상회담을 ‘위장평화 쇼’로 규정하고 합의문인 ‘판문점 선언’을 ‘주사파 합의’로 규정하며 비난 목소리를 연일 쏟아냈다. 

이에 유 시장은 홍 대표를 향해 “국민은 아랑곳하지 않고 그들만의 세상에 갇혀 자기 정치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남북정상회담 관련 무책임한 발언으로 국민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몰상식한 발언이 당을 더 어렵게 만들어 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 “여러 가지 아쉬운 점이 있지만 판문점 선언이 이뤄진 것에 대해서는 정치인의 한사람으로서 그리고 실향민 2세로서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호평했다. 

뉴시스
뉴시스

유 시장은 그러면서 “한국당도 이번 판문점 선언이 수십 년 동안 이어져 왔던 김일성 3대 세습 정권의 허울 좋은 위장 평화공세로 끝나지 않고, 합의가 제대로 이행돼 완전한 북핵폐기와 한반도 평화정착 기반 조성의 결실로 이어질 수 있도록 철저히 감시하고 지켜봐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홍 대표를 직접 겨냥해 이같이 비판한 데에는 향후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원색적 비난만 쏟아낼 경우 오는 지방선거에서 여론 역풍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