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정은, 문재인 대통령과 만남 이후 “남북 표준시부터 통일했다”

  • 황미리 기자
  • 승인 2018.04.29 17: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미리 기자] 남북의 시간이 통일되기로 결정됐다. 현재의 북한의 시각이 남한보다 30분 늦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9일 춘추관에서 남북 정상회담 추가 합의사항 브리핑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서울표준시보다 30분 늦은 평양표준시를 서울표준시에 맞추겠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이에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29일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워원장 내외는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 마련된 환담장에서 오후 6시 18분부터 10여 분간 담소를 나눴다”며 표준시 통일이 이뤄진 배경에 대해 전했다.

이어 김위원장은 “남과 북은 같은 땅이고 이곳에 오기까지 불과 몇 m 걸어왔을 뿐인데 시간이 왜 이렇게 다른가”라며 표준시에 대해 먼저 말을 꺼냈다”고 고부대변인은 전했다.

이어 김위원장은 “왜 자꾸 갈라져 가는 걸 만드는지 모르겠다. 합치려고 해야 한다”며 “오늘 이렇게 좋은 합의를 만들어 놓았으니 이번 계기에 시간을 통일하자”며 먼저 '표준시 통일'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오늘의 합의들을 그저 보여주는 데에서 그칠 것이 아니라 해 나가는 모습이 중요하다. 많은 이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라도 노력이 필요하다”며 자신의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과 동시에 두 퍼스트 레이디 간에도 수많은 밀담이 오간 것으로 전해진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