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천만홀릭, 커밍쑨’ 영화 ‘곤지암’의 주역 박지현-문예원-박성훈, 촬영 비하인드 대방출…‘깨알재미’

  • 한수형 기자
  • 승인 2018.04.27 16: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형 기자] 화제의 영화 ‘곤지암’의 출연진들이 관객들은 몰랐던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28일 방송되는 채널A ‘천만홀릭, 커밍쑨’에 2018년 공포영화 신드롬을 일으키며 승승장구 중인 영화 ‘곤지암’의 배우 박지현-문예원-박성훈과 정범식 감독이 출연한다.

영화 ‘곤지암’은 CNN에서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로 선정된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린 페이크 다큐 형식의 공포 영화로 박지현, 문예원, 박성훈이 열연했으며 공포영화의 대가 정범식 감독의 신작이다.

‘곤지암’의 흥행 비결에 대해 MC 김기방은 “여배우들이 미모를 포기했다. 콧구멍이 다 보이는데 리얼하더라”라고 전했다.

박지현-문예원-박성훈-정범식 / 채널A
박지현-문예원-박성훈-정범식 / 채널A

이어 MC 신동엽도 “이렇게까지 내가 이분들 콧구멍을 봐야 하나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문예원은 “분장팀이 면봉을 들고 수시로 배우들의 콧구멍을 관리해줘서 감사했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배우 박성훈은 자신을 ‘겁쟁이’라고 밝히면서 “공포 영화 촬영에 걱정이 많았다. 시사회 때도 도중에 나가고 싶었다. 겁 많은 게 집안 내력인지 가족 모두가 ‘곤지암’을 안 봤다”고 밝혔다.

이 말을 들은 정범식 감독은 “우리 가족들은 모두가 시사회에서 영화를 봤다. 100세 할머니도 보시고 가소롭다는 식으로 날 보고 웃었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박지현, 문예원, 박성훈, 정범식의 ‘곤지암’의 비하인드 스토리는 28일 밤 11시 ‘천만홀릭, 커밍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