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김선아를 설레게 한 일곱 글자, “키스 먼저 할까요?”
  • 안윤지 기자
  • 승인 2018.04.26 15: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윤지 기자] 이번엔 달랐다. 김선아는 내용도 모른채 종이 한 장을 보고 이번 작품을 선택했다고 한다. 전작의 후유증이 큰 당시 ‘키스 먼저 할까요?’라는 일곱 글자가 자신을 설레게 했다고.

26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카페에서 톱스타뉴스는 배우 김선아를 만났다. 이날 김선아는 최근 종영한 ‘키스 먼저 할까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선아는 SBS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안순진 역을 맡았다. 극 중 극빈 돌싱녀 40대 스튜어디스로, 열탕과 냉탕을 오가는 불안한 감정을 가진 여성을 연기했다.

그는 “순진이가 고등학교 시절에 좌우명으로 생각한 말이 있다. ‘걱정해서 걱정이 없어진다면 걱정이 없겠네.’ 이번 작품을 통해 너무 앞일을 걱정하지 말고 오늘을 즐겁게 살아가는 게 좋다는 걸 배웠다. 모두 그랬으면 좋겠다”며 드라마를 시청한 사람들에게 한 마디를 건넸다.

김선아 / 굳피플 제공
김선아 / 굳피플 제공

나와 다른 성숙한 여자, 안순진

‘키스 먼저 할까요?’ 속 안순진은 순진하지 않다. 많은 사람 앞에서 “나랑 한 번 자자!”라고 당차게 말하고, 어떠한 일이든 꼭 갚아주는 성격이다. 그런데 또 한편으로는 기다릴 줄 안다. 답답하다, 란 생각이 들 정도로 많은 걸 묻지 않는다.

김선아는 이런 면을 가진 안순진을 볼 때면, 자신은 참 철이 들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궁금할 땐 물어보면 되는데 묻지 않더라. 대사 중에 ‘가만히 있으라고 해서 가만히 있었다. 궁금한 게 많았는데 가만히 있었다’고 한다. 난 참 이게 이해 가지 않았다. 이 여자는 마음이 넓은 거야, 뭐야”

많은 걸 안고 넘어가려는 안순진의 태도를 볼 때면 이해가 가지 않으면서도 한편으로는 이래서 어른들의 이야기라고 하는구나, 싶었다고.

이어 그는 “안순진으로 가기엔, 난 아직 멀었다”고 말했다.

김선아 / 굳피플 제공
김선아 / 굳피플 제공

어른들의 멜로, ‘키스 먼저 할까요?’

앞서 말한 대로 ‘키스 먼저 할까요?’는 ‘어른들의 멜로’라는 타이틀을 달고 나왔다. 이에 많은 시청자가 기대했다. 그간 멜로물의 경우는 청춘들의 이야기뿐이었으니까. 김선아도 그런 면에서 이번 작품이 색달랐다고 한다.

그는 “어른 멜로라서 그런지 몰라도 감정의 깊이가 깊어서 조금 어려운 부분이 있었다. 남녀가 크게 말을 많이 하는 편이 아닌데도 뭔가 이해가 깊었다. 대사 자체도 시적인 느낌이 강해서 좋았다”고 말하며 잠시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드라마의 마지막 방송은 열린 결말이지만 굉장히 강했다. 그의 아무렇지도 않은 인사 ‘굿모닝’. 이 말이 시청자의 가슴을 울렸다.

김선아 또한, 자신의 가슴이 뜨거웠다고.

“안순진의 아침은 항상 불안했고, 손무한(감우성 분)도 늘 불안하게 산다. 어쩌면 누구나 불안함을 갖고 사는 거 일수도 있다. 그런데 이제 (‘굿모닝’ 이란) 평범한 메시지를 던지면서 끝난 장면이 (단순히) 끝난 게 아니라 ‘자! 이제 오늘도 하루가 시작된다’란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한 것 같았다”

이러한 느낌이 났던 것은 감우성과 김선아의 시너지 효과도 있었을 것이 분명했다. 그도 이런 말에 동의하며 원체 리허설을 꽤 많이 해서 좋게 나온 것일 수 있다고 전했다.

김선아 / 굳피플 제공
김선아 / 굳피플 제공

또 하나의 관점 포인트는 바로, 김선아와 예지원의 케미였다. 무거워지는 분위기를 환기 시키는 장면들이 나오며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김선아는 촬영 당시 예지원이 무서웠다고 했다. 그는 “(예지원 에게) 뭐가 나올지 무서웠다. 항상 준비를 많이 해왔고, 그게 너무 웃겼다. 나중에는 눈만 보면 웃음이 나와 눈을 못 봤다”고 말하며 추억했다.

이에 예지원과 함께한 에피소드가 있냐고 묻자, 그는 “예지원 씨가 늘 연구를 해왔다. 그걸 보이면 감독님은 ‘지원아 그건 너의 다음 작품에서 해’라고 말했는데, 너무 웃겼다. 재미있었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하지만 예지원, 그리고 극 중 안순진의 전남편 아내 박시연과 부딪히는 신(sean)들이 너무 없어서 아쉬웠다고 말했다.

김선아 / 굳피플 제공
김선아 / 굳피플 제공

내 가슴을 설레게 한 작품

김선아는 전작 ‘품위있는 그녀’ 이후로 몇 달 쉬지 않은 채 바로 다음 작품에 들어갔다. 이렇게 할 수 있었던 이유는 나문희 때문이라는 의외의 답변이 나왔다.

작품을 쉬고 있을 때, 나문희에게 전화가 온다고 한다.

그는 “나문희 선생님께서 ‘왜 작품을 안 하니’, ‘계속 해야 된다’ 하고 연락이 온다. 몇 년 전에는 편지도 써주셨다. 선배 중에 그렇게 진심을 담아서 생각하는 사람이 몇 없다. 그래서 너무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표했지만 “그래서 내가 전화하거나 뭘 보내려고 하면 ‘왜 이런 걸 하냐’며 싫어하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선아는 “(나문희가 응원해주는 일이) 너무 감사하고 용기가 난다. 정말 좋다”고 말했다.

나문희에게 용기를 얻고, 안순진에게서 성숙함을 배운 드라마 ‘키스 먼저 말할까?’. 그는 어떤 이유로 출연하게 됐을까?

“‘품위 있는 그녀’를 하고 후유증이 너무 심했다. 그러다 아는 피디를 만나서 커피를 마시다가 ‘키스 먼저 말할까?’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때 종이 위에 쓰인 글자에 심장이 뛰었다. 다시 돌아오는 것 같아서 아무것도 모르지만 한다고 했다”

무작정 한다고 했던 드라마에서 너무 많은 걸 얻은 김선아. 그는 자신에게 이 드라마가 “때로는 여러 가지 말보다 한 번의 기다림이 중요하다”란 메시지를 전해줬다고 한다.

참 쉽지가 않은 일이지만, 이번 작품을 통해 기다림을 새겼다고. 드라마를 보는 우리에게도 침착함과 믿음에서 오는 의미가 얼마나 큰지를 깨닫게 해줬다.

그는 촬영 현장이 너무 즐거워 빠르게 복귀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선아의 2018년 ‘열일’ 행보가 기대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