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남북정상회담] 임종석 비서실장, “문재인 대통령·김정은 환영식 후 도보다리 산책” #정주영 #기념식수목 #군사분계선 #시간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4.26 11: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2018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시간대별 세부 일정이 오늘 공개됐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26일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에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공식 환영식을 갖는다고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판문점 군사경계선을 넘어 27일 오전 9시 30분 김정은 위원장과 첫 만남을 갖는다.

군사 경계선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난 문재인 대통령은 군사 경계선에서 공식 환영식을 갖는다.

JTBC ‘2018 남북정상회담 속보’ 방송 캡처
JTBC ‘2018 남북정상회담 속보’ 방송 캡처

김 위원장은 방문록에 서명후 기념촬영을 진행하게 된다.

이날 판문점 광장에서는 의장대 사열 등 공식 환영식이 이어질 예정이다.

양측은 공식 수행원들과 인사 후 평화의 집으로 이동한다.

오후 평화를 기원하는 공동기념식수 행사가 이어지며 기념식수목은 1953년생 소나무다. 식수 표지석에는 ‘평화와 번영을 심다’라는 문구가 새겨졌다.

식수 후 ‘도보다리’까지 두 정상의 산책이 이어지고 2층 회담장에서 10시 30분 정상회담이 시작된다.

오전 회담 후엔 별도 오찬 후 휴식을 취한다.

장소는 정주영 회장의 소떼 몰고 간 ‘소떼길’로 알려졌다.

임종석 비서실장의 이와 같은 정상회담 시간대별 공개에 국민들의 관심이 모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