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문재인 대통령,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만난다…‘5월 2일 방한’
  • 김노을 기자
  • 승인 2018.04.25 16: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노을 기자]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방한한다.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다음 달 2일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국빈 방문해 정상회담을 가진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25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 이후 방한하는 첫 국빈과 정상회담을 갖고 국빈 만찬을 주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 뉴시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 뉴시스

고 부대변인은 “두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두 나라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발전 현황을 점검할 것”이라며 “교역·투자·교통·인프라·에너지 자원 등의 분야에서 두 나라간 호혜 분야를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또 “터키는 중간국가 협의체로 자리한 믹타(MIKTA)국으로 우리 외교의 저변을 넓히고 다변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