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사 장비 반입 앞둔 경북 성주군, 22일 경찰과 충돌…사드기지로 통하는 길목 봉쇄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4.23 02: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국방부의 경북 성주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 환경개선 공사 장비 반입을 앞둔 22일 경찰과 주민 등이 충돌했다.

경찰은 이날 저녁 6시40분부터 주민 등 30여 명이 촛불 문화제를 위해 진밭교에 모이자 다리를 봉쇄했다. 진밭교는 사드 기지로 통하는 유일한 길목이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 주민 사이에 몸싸움 등 충돌이 빚어져 주민 중 일부가 다쳤다. 

일부 주민은 다리 난간 밖에 격자형 철 구조물을 내민 뒤 올라가기도 했다. 경찰은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다리 밑에 추락방지용 에어매트를 설치했다.

긴장이 고조되자 주민 등은 진밭교 인근으로 모여들어 현재 100여 명으로 늘어난 상태다. 경찰도 진밭교 인근에 1000여 명의 병력을 배치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주민과 사드 반대단체 회원 사이에서 공사 장비가 오는 23일 오전 반입된다는 소문이 돌면서 이 같은 대치상태는 계속될 전망이다.

오후 9시50분께 경찰이 다리 인근에 병력을 추가 배치하자 고성이 오가는 등 일시적 충돌이 발생하기도 했다. 

주민 등은 현재 진밭교 앞에 천막을 치고 구호를 외치는 등 경찰에 항의하고 있다.

지난 12일 국방부는 사드 기지 시설공사에 사용할 공사 장비와 자재를 실은 차량 진입을 시도해 경찰과 주민 간 물리적 충돌을 빚었다. 

사드 기지의 숙소·조리시설, 화장실, 오·폐수 처리 설비, 지붕 누수 등 공사를 위한 모래, 자갈 등의 자재 반입이 시급하다는 게 국방부의 입장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