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美 알몸 괴한 무차별 총격, 4명 사망·4명 부상…“용의자는 짧은 머리 백인”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4.23 01: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22일(현지시간) 미국 테네시 주의 한 음식점에서 알몸 남성이 무차별 총격을 벌여 4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ABC뉴스, WSMV TV등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3시30분께 테네시 주 안티오크의 ‘와플 하우스’에서 남성 하나가 사람들을 향해 총격을 가했다.

용의자는 짧은 머리 모양을 한 백인 남성이다. 목격자들은 녹색 재킷 하나만 걸친 총격범이 주차장과 식당 안에서 손님과 종업원들을 향해 마구잡이로 총을 쐈다고 말했다.

식당 손님 중 하나가 용의자와 몸싸움을 벌여 범행에 쓰인 AR-15 소총을 빼았았다. 범인은 입고 있던 재킷을 벗어 던진 채 알몸 상태로 달아났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경찰은 용의자를 일리노이주 출신의 트래비스 레인킹(29)로 특정하고 수색을 진행 중이다. 용의자가 무장한 상태인지는 불분명하다.

AR-15 소총은 미국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에 종종 사용된 기종이다. 지난 2월 플로리다 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벌어진 총격 사건에서도 범인이 이 소총을 사용했다.

지난해 10월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발생한 미국 역사상 최악의 총기 난사 사건(59명 사망)에서도 같은 종류의 소총이 쓰였다.

경찰은 범인이 짧은 머리를 한 백인이었다는 목격 진술을 토대로 용의자 체포를 위해 수색 중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