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트레이트’, “자유청년연합, 전경련으로부터 입금 받아 활동?” #세월호 #주옥순 #장기정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4.22 23: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스트레이트’ 자유청년연합은 전경련 돈으로 활동을 했던 것인가.
 
22일 방송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세월호 진실규명을 방해하는 폭식투쟁에 참여했던 단체들을 조명했다.
 
특히 관심의 대상이 됐던 것은 자유청년연합.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이 단체는 전경련으로부터 한번에 1천만 원 이상 되는 거액의 돈을 여러 차례 지원 받았다.
 
명목은 경제자유화확산 운동 지원이었다고는 하는데, 운동의 정체가 사실 좀 불분명하다.
 
의혹의 대상이 되는 것은 이 단체가 바로 세월호 유가족을 조롱하고자 진행된 폭식투쟁의 주체 중 한 곳이라는 점.
 
전경련으로부터 받은 돈으로 폭식투쟁을 진행했다는 의심이 드는 대목이다. 
 
이에 대해 물어보기 위해 ‘스트레이트’ 취재진은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와 만났다. 하지만 답은 듣지 못했다.
 
비슷한 명목으로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와도 만났으나 결과는 마찬가지.
 

의심은 점점 더 커지고 있따.
 
MBC ‘스트레이트’은 매주 일요일 저녁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