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진 조양호 회장 사과문 공개, ‘갑질 논란’ 현민·현아 즉시 사퇴…‘뒤늦은 수습에 논란 가라앉을까’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4.22 22: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이 최근 잇달아 불거진 가족들의 ‘갑질 의혹’에 공식적인 사과문을 발표했다.  

조 회장은 22일 사과문을 통해 “대한항공의 회장으로서, 또한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제 여식이 일으킨 미숙한 행동에 대해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모든 것이 저의 불찰이고, 저의 잘못이다. 국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항공의 임직원 여러분께도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아울러 직접 마음의 상처를 입은 피해자 여러분들께도 머리 숙여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조 회장은 최근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컵을 던진 사실이 드러나 갑질 논란에 휩싸인 차녀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를 한진그룹 내 모든 직책에서 사퇴토록 했다고 전했다.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뉴시스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뉴시스

또 지난 2014년 ‘땅콩회항’ 사태를 일으켰던 장녀 조현아 칼호텔네트워크 사장에 대해서도 현재의 모든 직책에서 물러나도록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대한항공에 대해서는 전문경영인 도입 요구에 부응해 전문경영인 부회장직을 신설하고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를 보임하겠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또한 차제에 한진그룹 차원에서 이사회 중심의 경영을 강화하고, 특히 외부인사를 포함한 준법위원회를 구성해 유사사태의 재발을 방지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를 정비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한번 더 이번 사태를 통해 상처를 입은 피해자, 임직원 및 국민 여러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드리며 대한항공과 한진그룹이 환골탈태해 변화된 모습으로 국민 여러분의 눈높이에 맞는 기업으로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 드린다”고 전했다.

이는 이른바 물벼락 갑질이 불거진 지 열흘 만이다.

뉴시스 제공
조양호 회장 사과문/ 뉴시스 제공

조 회장이 거듭 사과했지만 이미 늦었다는 반응과 함께 각종 논란이 가라앉을지 미지수다.

갑질에 이어 밀수와 관세포탈 의혹으로도 번졌기 때문.

경찰과 관세청 조사 결과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면 한진 일가는 형사처벌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