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본미투] ‘후쿠다’ 전 사무차관, “가슴 만져도 되냐, 호텔 가자” 촉발로 ‘미투’ 운동 확산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8.04.20 17: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일본에서 뒤늦게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운동 바람이 부는 모양새다. 20일 국회에서 야당 의원들이 '미투' 집회를 여는 한편 일본 언론들의 '미투'관련 보도도 연달아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의 한 주간지의 성희롱 의혹 보도에 대해 "기억이 없다"며 모르쇠로 일관하며 사임도 거부했던 후쿠다 준이치(福田淳一) 재무성 전 사무차관이 도화선이 된 것으로 보인다. 그는 결국 지난 18일 사직서를 재출했다. 여기에 "피해 여성들이 신고하지 않으면 어쩔 수 없다"며 제 식구 감싸기에 바빴던 아소 다로(麻生太郎)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불을 더 질렀다. 

[일본미투] ‘후쿠다’ 전 사무차관, “가슴 만져도 되냐, 호텔 가자” 촉발로 ‘미투’ 운동 확산 / 뉴시스, NHK캡쳐
[일본미투] ‘후쿠다’ 전 사무차관, “가슴 만져도 되냐, 호텔 가자” 촉발로 ‘미투’ 운동 확산 / 뉴시스, NHK캡쳐

요미우리신문은 20일 지바(千葉)시의 한 시립병원에서 일하는 30대 남성 의사가 여성 간호사를 성희롱해 정직 1개월의 징계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NHK는 특집기사로 성희롱 경험을 폭로한 여성들의 사례를 소개했다. 이 방송은 후쿠다 전 사무차관의 사건후 커뮤니티 사이트에 직장에서 성희롱 당한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정계도 거들고 나섰다. NHK에 따르면 이날 오전 국회에서 입헌민주당, 희망의 당, 공산당 등 6개 야당 소속 의원들이 집회를 열고 '미투'라고 적혀있는 피켓을 들며 후쿠다 전 차관의 성희롱 사건을 항의했다. 특히 여성 의원들은 항의의 뜻으로 검은색 옷을 입고 나타났다.  

입헌 민주당의 렌호(蓮舫)  참의원 국회대책위원장은 "여성들이 목소리를 제대로 낼 수 없는 데 대한 항의의 의미로 검은 옷을 입었다"며 "검은색은 분노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렌호 의원은 "재무상이 책임져야 한다"고 아소 재무상의 사임을 강하게 요구하고 나섰다.  

여당인 자민당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총무상은 20일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이번 문제는 아사히TV(소속 여기자)만의 문제가 아니다"며 "미디어에서 활동하는 여성도 성희롱으로부터 자신을 지키기 힘들다, 일하기 쉬운 환경이 아니라는 호소가 들려온다"고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다 총무상은 지난 18일 국회에서 20대때 선거에 떨어지고 나서 성적인 괴롭힘을 받은 적이 있다고 고백한 바 있다.

변호사들을 중심으로 재무성의 성희롱 조사에 이의를 제기하는 인터넷 서명도 시작돼 19일부터 이틀간 약 3만5천 명이 동참했다. 

슈칸신초(週刊新潮)는 지난 12일 후쿠다 전 차관이 회식 자리에서 여기자들에게 "가슴 만져도 되냐" "호텔 가자" 등의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고 보도했다.  후쿠다 전 차관이 '기억이 없다'며 부인하자 슈칸신초의 인터넷판인 데일리신초가 다음날 성희롱 피해 현장의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재무성은 자체 조사를 실시한 뒤 16일 후쿠다 전 차관이 관련 사실을 전면 부인하고 있어 조사가 어렵다며 언론 각사에 후쿠다 전 차관에게 성희롱 발언을 들은 여기자가 있는지 조사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러한 재무성의 대응이 2차 피해를 만든다며 언론은 물론 야당 내에서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아사히TV가 18일 피해 여성은 자사 기자라고 발표했다. 

후쿠다 전 차관이 사직서를 제출하고 아소 재무상이 20일 "아사히TV에서 정식으로 항의문을 받은 만큼 제대로 처리하겠다"며 수습에 나섰지만 '미투' 운동으로 더 확산되는 분위기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