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택배 갑질 논란’ 다산신도시, 실버택배 도입 비난여론 거세…“실버택배비 입주민들이 충당해라”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4.19 15: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택배 갑질 논란’ 다산신도시에 대한 관심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17일 국토교통부 측은 논란을 빚고 있는 다산신도시의 택배문제와 관련해 ‘실버택배’ 도입을 언급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혈세를 낭비한다”며 비난하고 있다.

‘갑질논란’으로 문제가 된 아파트에 세금을 써서는 안된다는 이유다.

이와관련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수십건의 반대 청원이 올라오며 큰 화제가 되고 있다.

또한 ‘다산신도시 실버택배 비용은 입주민들의 관리비로 충당해야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이미 23만명을 넘어섰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청원 인원이 20만 명을 넘을 시 정부 부처 혹은 청와대가 공식 답변해야한다.

앞서 지난달 7일 다산신도시에 위치한 한 아파트에서 접촉사고가 일어났다.

이에 입주민들은 재발방지를 요구하는 목소리를 높였고 결국 3월부터 택배차량이 지상으로 들어올 수 없도록 제지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또한 택배차량 ‘통제협조’라는 공지문을 띄우며 논란을 빚었다.

안내문 속에는  다소 어이없는 ‘최고의 품격과 가치’라는 단어가 포함돼 있었기 때문.

이후 여러 택배사들이 ‘배송거부’ 선언을 하며 논란은 심화됐다.

아래는 청원의 전문이다.

다산신도시 입주민들이 택배원 대상으로 갑질을 저질러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빚은 바 있습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실버택배 기사를 도입하고, 관련 비용을 보건복지부와 지방자치단체에서 지원한다고 합니다.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 처리입니다. 택배라는 것은 개인이 사적으로 구매하는 물건을 배달받는 서비스입니다. 여기에 공적 비용이 투입되어야 할 이유가 없습니다. 우편이라면 납득할 수 있으나 택배 서비스는 공공서비스가 아니므로 국가가 책임질 영역이 아닙니다. 더군다나 다산신도시 입주자들이 택배 차량의 진입을 막은 것은 어떠한 불가항력이 작용한 것이 아니고 오로지 주민들의 이기심과 갑질로 인한 것입니다. 누구도 다산신도시 입주민들에게 차량 진입을 막으라고 강요하지 않았습니다. 

실버택배 기사 관련 비용은 전액 다산신도시 입주민들의 관리비용으로 충당해야하며, 공적 자금이 단 1원이라도 투입되서는 안됩니다. 이 조치의 즉각적인 철회를 청원합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