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법원, 이명박 재산 ‘111억’ 동결…소유 부동산 매매 못해

  • 안윤지 기자
  • 승인 2018.04.18 23: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윤지 기자] 이명박(77) 전 대통령의 재산이 동결됐다.

1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는 이 전 대통령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와 관련해 검찰이 청구한 추징보전을 인용했다.

추징보전은 뇌물 혐의 등으로 법원 판결이 있기 전 피고인이 재산을 처분하지 못하도록 임시 조치하는 것이다. 

이명박 / 뉴시스 제공
이명박 / 뉴시스 제공

검찰이 추징보전한 MB의 재산 액수는 약 111억이다.

재판부는 “이 전 대통령 소유 부동산 및 부천 공장 건물과 부지에 대하여 인용했다. 부동산 가액 만으로 추징보전 금액을 상회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검찰 조사결과 이 전 대통령 뇌물 혐의액은 삼성그룹의 다스 소송비 대납 67억7000여만원, 국정원 특수활동비 7억원, 불법자금 36억6000여만원 등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