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직장인 97% ‘상사 갑질’ 경험, 대한항공 조현민은 어느 유형에 속할까

  • 김노을 기자
  • 승인 2018.04.18 13: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노을 기자] 직장인들의 ‘상사 갑질’ 경험에 대한 조사가 실시됐다.

18일 취업포털 인쿠루트가 직장인 898명을 대상으로 ‘갑질 상사 유형’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무려 97%에 달하는 직장인들이 부당한 갑질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이 꼽은 갑질 상사 유형으로는 본인 기분에 따라 팀의 분위기를 좌지우지하는 ‘기분파 형’, 업무에 대한 책임을 회파하는 ‘미꾸라지 형’이 각각 20%를 기록하며 최악의 상사 유형으로 조사됐다.

이어 말 바꾸기 좋아하는 ‘변덕쟁이 형’은 19%, 사사건건 감시·지적하는 ‘지적 형’이 15%, 상사의 명령이나 의견에 무조건 순응하는 ‘YES맨 형’13%, 자신과 코드가 맞으면 OK, 아니면 NO인 ‘사내정치 조장 형’(11%) 등이 뒤를 이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여기에 주관식 답변으로 조사된 상사들의 갑질 유형은 더욱 다양하게 나타났다.

부하직원 성과를 본인의 것으로 조작하는 ‘성과 가로채기 형’, 일 안 하고 월급만 받는 ‘월급루팡 형’, 회의가 기본 2시간인 ‘회의주의자 형’은 물론 상사 개인적 심부름까지 시키는 ‘무개념 형’, 직위를 이용해 성추행·외모지적을 일삼는 ‘변태 형’, 대화에 욕설이 빠지지 않는 ‘욕쟁이 형’ 등이 주관식 답변에 주를 이뤘다.

이처럼 문제가 있는 상사와 업무를 할 경우 직장인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대처법은 ‘가능한 싱경을 안 쓰려고 노력한다’가 46%로 1위였다.

이러한 조사 결과에 대해 인크루트 서미영 대표는 “최근 일부 총수들의 몰지각한 행동이 기업의 리스크가 되어 돌아오는 경우가 많다”면서 “수직적인 사내 분위기와 직급의 권력화가 일상인 대한민국 기업문화에 대한 자정노력이 여느 때 보다 필요하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