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리가 만난 기적’ 라미란, 김명민에 대한 의심 ‘최고조’…비밀 알게 될까?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04.18 13: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우리가 만난 기적’ 라미란이 김명민에 대한 의심을 점점 높이고 있다.

18일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7일 방송된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에서 라미란이 고창석과 김명민이 생일에 이어 교통사고를 당한 날짜까지 똑같은 것을 알아차리며 비밀에 한 발짝 더 다가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번 주 방송에서 연화(라미란 분)는 남편의 친구라 주장하는 현철A(김명민 분)를 만났다. 

딸이 학교폭력을 저질렀다는 연락을 받고 학교에 간 연화는 혜진(김현주 분)과 함께 있는 현철A(김명민 분)를 만나고 “뭐지 대체? 알다가도 모르겠네. 지수(김환희 분)가 난시인 건 어떻게 알고”라며 남편만큼 딸에 대해 잘 아는 현철A(김명민 분)를 수상쩍어 했다.

보험 일을 시작한 것을 계기로 현철A(김명민 분)의 견적을 뽑아 보기로 한 연화(라미란 분)는 그에게 연락해 주민번호를 물었고, 무심결에 현철B(고창석 분)의 번호를 읊는 그에게 “그거 제 남편 주민번호예요. 뭐예요 당신!”이라며 소리 질렀다. 

이후 현철A(김명민 분)의 주민번호를 다시 받은 연화(라미란 분)는 그가 남편과 생일뿐만 아니라 교통사고 날짜까지 같은 것을 알게 되고 경악했다. 

KBS 2TV ‘우리가 만난 기적’ 방송캡처
KBS 2TV ‘우리가 만난 기적’ 방송캡처

이처럼 라미란은 육감적으로 김명민을 수상히 여기던 것에 이어 점점 물리적인 단서까지 접하며 긴장감을 선사했다. 

라미란이 곁에 계속 맴도는 김명민의 정체를 언제쯤 알아차리게 될지 시청자들의 이목을 더욱 집중시켰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라미란, 김명민 정체 빨리 알아봐 줬으면 좋겠다. 그런데 언제가 좋은 타이밍일지 나도 정말 어렵다”, “라미란도 본인을 바라보는 김명민 눈빛에서 고창석 느끼는 듯하다. 너무 애틋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라미란과 김명민이 열연하고 있는 KBS 2TV ‘우리가 만난 기적’은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