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청춘을 보여준 ‘으라차차 와이키키’…그 속의 이주우를 만나다
  • 안윤지 기자
  • 승인 2018.04.18 00: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주우, “망가짐이 두렵기보다는 화면에 담길 내가 기대됐다”

[안윤지 기자] 청춘을 보여줬던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뻔뻔하고도 귀여운 매력으로 시선을 집중시킨 이주우의 내일이 기대된다.

17일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가 종영했다. 이날 톱스타뉴스는 서울 강남구 톱스타뉴스 인터뷰룸에서 이주우를 만났다. 그는 ‘으라차차 와이키키’와 더불어 자신의 삶을 돌아봤다.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세 청춘이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펼치는 골 때리고 빡센 포복절도 청춘 드라마.

이주우는 극 중 민수아 역으로, 남자 주인공 동구(김정현 분)의 전 여자친구이자 쇼핑몰 모델이다. 사기를 당하고 ‘으라차차 와이키키’ 게스트 하우스에 얹혀 살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이주우 / 서울, 최규석 기자
이주우 / 서울, 최규석 기자

그는 “‘으라차차 와이키키’가 너무 많은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이런 작품에 참여할 수 있었던 것만으로도 감사한데 민수아를 기억하고 사랑해주셔서 너무 좋고, 뿌듯하다”는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주우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돌아온 복단지’에 출연 당시 악역을 연기했다. 그래서인지 할머니가 쉽게 자랑을 하실 수 없다고 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이번에는 자랑을 하셨냐고 묻자, “이번엔 드라마가 심야 시간대에 하다 보니 또 빗나갔다”고 말하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주우 / 서울, 최규석 기자
이주우 / 서울, 최규석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 청춘을 말하다

최근 드라마의 성향을 살펴보면 대부분 3040세대의 배우들이 연기하고, 어른들의 이야기를 그려나간다. 그 속에서 유일하게 20대를 말하는 드라마는 ‘으라차차 와이키키’였다. 장르가 시트콤 이다 보니 다소 오버스러운 경향이 없지 않아 있었지만, 그런데도 사람들이 놓치지 않았던 이유는 청춘을 보여주기 때문이었다.

20대 배우들과 20대를 말하는 드라마. 이런 면에서 이주우 또한, 너무 좋았다고.

“첫 만남 때 감독님이 ‘말 놓고, 친해져!’라고 명령(?) 아닌 명령을 내리셨다. 그래서 말을 놓고 나이대가 비슷하니 빠르게 친해졌다. 게스트 하우스에 들어갔을 땐, 이미 함께 살고 있었던 아이들 같더라”

특별히 친해진 배우가 있냐는 질문에 “여섯 명이 공동체인 느낌이다”라며 “너나할 것 없이 두루두루 친해졌다”고 말했다.

이주우 / 서울, 최규석 기자
이주우 / 서울, 최규석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이주우의 첫 주연작이다. 그간 드라마를 많이 출연 했지만, 역시 부담감이 존재할 터이다. 하지만 그는 전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오히려 드라마에서 밸런스가 얼마나 중요한지 깨달았다고 전했다.

“주연이라고 하지만 특성상 6명이 만들어가는 게 컸다. 드라마가 누구 하나 더 나오고 덜 나오는게 아니라 밸런스가 잘 맞아 떨어져야 했다. 주연으로서의 부담감보다 밸런스 면에서 맞아 떨어지는 게 얼마나 즐거운 일인지 알았다”

이주우 / 서울, 최규석 기자
이주우 / 서울, 최규석 기자

“화면에 담길 내가 기대됐다”

새롭게 만난 남자친구는 사기를 치는 사람이었고, 전 남자친구의 집에 얹혀 살아야만 했다. 전 남자친구의 친구와 방구를 터야 했고, 나중에는 서로가 변을 싸는지 알고 싶지 않은 정보까지 공유해야 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의 민수아가 그랬다. 극이 진행되는 내내 망가짐을 두려워해서는 안 됐다. 어찌 보면 꽤 힘들었을 법한 역할에 그는 “전혀! 오히려 즐거웠다”고 답했다.

“(작품을 들어가기 전부터) 각오보다는 기대가 됐다. 그 장면이 나왔을 때 ‘어떻게 담길까’란 생각이 컸다. 뭔가 ‘못생겨 보이면 어떡하지’하는 느낌보다는 재미있어서 얼른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화면에 담길 내가 기대됐다”

앞서 말했듯, 초반에 보인 민폐 캐릭터 모습에 대해서도 그는 “오히려 작가님이 나를 걱정하는 장문의 문자를 보내셨다. 하지만 난 정말 괜찮았다. 그냥 ‘엄청 얄밉네?’하고 말았다. 주위에서 날 더 걱정했다”라며 털털하게 말했다.

이주우 / 서울, 최규석 기자
이주우 / 서울, 최규석 기자

드라마 초반엔 동구(김정현 분)와 엮였다면, 후반엔 두식(손승원 분)과 엮인 이주우. 실제라면 어땠을까?

그는 “그냥 그 삼인방과 엮이지 않고, 본가로 내려간다”라고 단호하게 말하며 “이런 상황이 만들지 않을 것”고 강조했다.

드라마 내내 생기 넘치는 리듬과 활력이 가득한 내용을 모두 보여줬으나, 그 장면을 촬영할 당시엔 꽤 힘들었을 것이다. 이런 힘듦을 한 방에 없애버렸던 비타민이 바로 아기 ‘솔이’라고.

“솔이가 정말 어마어마한 파급력을 가지고 있다. 애기가 웃으면 어떤 화도 사그러트리는 마력이 있다. 힘든 촬영임에도 솔이가 한 번 왔다 가면 힘이 난다”

촬영 현장에서는 솔이가 연기를 너무 잘해서 ‘연기 천재’라고 불렸다는 비하인드도 전했다.

이주우 / 서울, 최규석 기자
이주우 / 서울, 최규석 기자

꽤 오랫동안 달려왔던 유쾌한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가 드디어 종영을 맞이했다. 이주우는 현재 차기작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하고 싶은 장르의 드라마가 있냐고 묻자, “밝은 역할을 하고 싶다. 제 나잇대에 할 수 있는 역할로”라고 답했다.

뮤지컬, 영화 그리고 드라마까지. 다방면으로 활동하고,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고 있는 이주우. 그는 뭐든지 다 할 수 있는 ‘유연한’ 배우가 되기 위해 오늘도 노력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