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으라차차 와이키키-최종회’ 김정현, 정인선 전남친 솔이 아빠 등장에 ‘위기감 상승’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4.17 23: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는 김정현이 솔이 아빠 등장에 위기감을 느꼈다.
 
17일 방송된 jtbc 월화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최종회’에서는 동구(김정현)는 솔이 아빠의 등장으로 불안에 떠는 모습이 나왔다. 

 

jtbc‘으라차차 와이키키’방송캡처
jtbc‘으라차차 와이키키’방송캡처

 
윤아(정인선)과 마주쳤던 솔이 아빠는 직접 셰어 하우스를 찾았고 윤아(정인선)는 솔이 아빠에게 “솔이는 내 딸이다. 그러니 간섭하지 마라”고 말했다.
 
그 후 솔이 아빠는 동구(김정현)에게 만나자고 했고 둘이 만난 자리에서 편지를 줬다.
 
이어 그는 동구에게 “윤아와 솔이 제가 책임지고 싶다. 저 윤아 사랑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동구는 “사랑! 그럼 떠나지 말았어야지”라고 말했고 솔이 아빠는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윤아와 솔이한테 진 빚을 갚고 싶다. 동구씨가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또 동구는 “드라마를 진짜 많이 보셨네. 내가 윤아씨랑 솔이 무슨 일이 있어도 지킬거다”라고 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jtbc 월화드라마‘으라차차 와이키키’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