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빅스(VIXX) 엔, 얌전한 콘셉트 시도? “뒤에서 시끌벅적하게 준비…가장 완성도 높아”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8.04.17 22: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빅스(VIXX) 엔이 새로운 콘셉트 준비 과정을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는 빅스(엔, 레오, 켄, 라비, 홍빈, 혁) 정규 3집 ‘오 드 빅스(EAU DE VIXX)’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정규 3집 ‘EAU DE VIXX’는 빅스가 그동안 선보였던 어둡고 강렬한 스타일과는 다르게 가벼우면서도 짙게 맴도는 향수와도 같이 대중들에게 스며들어 강력하게 퍼져 나가는 빅스만의 향을 담았다.

그동안 다양한 콘셉트로 대중들을 찾은 빅스. 이번 앨범은 티저가 뜰 때부터 ‘예전보다 얌전하다’는 반응이 나왔다.

빅스(VIXX) 엔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빅스(VIXX) 엔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러한 반응에 대해 엔은 “정확히 잘 봐주셨다. 음악적인 퍼포먼스도 그렇고 이전보다는 덜 세고 얌전한 시도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엔은 “얌전하다는 표현이 맞을지는 모르겠지만 그런 얌전한 시도를 하기 위해 이번 앨범은 누구보다 뒤에서 시끌벅적했다”며 “타이틀곡이 한 번 바뀌기도 하고, 안무를 바꿔가면서 새로운 곡에 안무를 맞춰보기도 했다. 빅스에게 어려운 곡이 아니었나 싶다”고 전했다.

이어 “이전보다는 조금 더 세련되게 힘을 빼고 빅스가 가진 것들을 더 많이 보여드리려고 노력하다 보니 보시기에 조금 힘이 빠진 느낌이 날 수도 있지만 음악적 퍼포먼스는 여태까지 중 가장 완성도가 높다”고 자신했다.

빅스(VIXX) 라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빅스(VIXX) 라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라비는 “빅스가 항상 보여드렸던 콘셉트에서 자극적인 모습을 느낄 수 있었다면 이번에는 새로운 접근 방식이 오히려 더 자극적일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며 “그런 부분을 고려했을 때 다 같이 많이 고민하고 다투기도 하고 다양한 일들을 겪으면서 나온 소중한 앨범”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대중에게 보여지고 싶은 이미지에 대해 라비는 “빅스가 항상 그런 얘기를 많이 한다. 우리 무대, 콘텐츠, 콘셉트만큼은 우리가 추구하는 것과 대중들이 기대하는 모습을 둘 다 만족시키자고 생각한다”며 “앨범 나올 때, 무대 하기 전에 의기투합을 하면서 그런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엔은 “이번 타이틀곡 ‘향’은 대중들에게 향처럼 스며들고 싶은 느낌이 있다”고 바람을 전했다.

향기인 ‘Scent’와 이를 예술적으로 표현하는 ‘Artist’를 합친 합성어인 타이틀곡 ‘향 (Scentist)’은 예술적이고 매혹적인 사운드를 담아낸 곡으로, 향기에 대한 광적인 집착을 섬세하고 시적으로 표현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EAU DE VIXX’에는 라비의 자작곡 ‘사일런스(Silence)’, ‘서클(Circle)’, ‘이스케이프(Escape)’, 혁의 자작곡 ‘굿데이(Good Day)’, ‘트리거(Trigger)’, 엔의 자작곡 ‘닮아’, 켄·라비·혁의 자작곡 ‘네이비 앤 샤이닝 골드(Navy & Shining Gold)’ 등 총 12개의 트랙이 수록되어 있다.

1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정규 3집 ‘오 드 빅스(EAU DE VIXX)’를 발매한 빅스(VIXX)는 타이틀곡 ‘향 (Scentist)’으로 활발한 음악방송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