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시골경찰3’ 이청아, 순탄하지 않은 첫날 회상 “기분좋게 등장하고 싶었는데 배 안떠”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4.16 23: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시골경찰’ 멤버들이 막내 여순경 이청아와의 첫만남을 이야기했다.  

봄기운이 만연하던 16일 오후 1시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더리버사이드 호텔 토파즈홀에서 ‘시골경찰3’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날 황성규PD를 비롯해 신현준, 이정진, 이청아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시골경찰3’는 마을의 각종 민원 및 신고를 해결하고 불철주야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고군분투하며 진정한 경찰이 돼가는 ‘리얼 경찰 스토리’를 그리고 있다. 

멤버들은 각자 새롭게 시작하는 ‘시골경찰3’의 소감을 전했다. 

이날 오대환은 드라마 스케줄로 인해 참석하지 못해 영상편지를 보내왔다.

그는 “드라마 스케줄이 있어 제작발표회에 못가 매우 아쉽다. 저는 여기서 멤버들을 응원하겠다. 저희 시골경찰들이 낯선 시골에서 적응해나가는 모습을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영상이 끝난 뒤 먼저 맏형인 신현준이 입을 열었다. 그는 “시골경찰을 하며 사람들에게 많은걸 느끼고 배우면서 성장하고있다. 좋은분들과 시골경찰3를 찍고 있다”고 말하며 간단한 소감을 전했다.

이청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새롭게 등장한 여경 이청아를 지목하며 “여순경이 들어와서 불편할줄 알았다. 하지만 기존보다 더욱 즐겁고 편하게 활동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번 ‘시골경찰3’는 울릉도에서 촬영됐다고 알려졌다. 이에 대해 묻자 이정재는 “첫방에 나오겠지만 사실 (울릉도에) 가보지 못했다. 그렇기 울릉도에 가는 것이 매우 기대된다”고 전했다.

또 “해가 거듭될수록 우리들간의 따듯한 정도 묻어나지만 시골에 계시는 할머니, 할아버지들에게 배우고 하는 힐링의 시간이 되는 것 같다. ‘시골경찰3’를 시청하는 분들도 그걸 느낄수있지않나 싶다”며 촬영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가장 큰 이슈가 됐던 프로그램 최초 ‘여경’ 이청아가 입을 열였다. 마이크가 잘 작동하지 않자 그는 “첫등장때도 이 마이크처럼 순탄치 않았다”며 멋쩍은 농담을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신현준-이청아-이정진/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청아는 “따듯한 날 기분좋게 등장하고 싶었는데 배도 안떴다”며 순탄하지 않았던 첫날을 회상했다. 

이어 자신을 ‘시골경찰’을 잘보는 애청자라 칭하며 “예능이 쉽지않았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배우로써 겪지 못했던 삶을 겪은 것같다며 도움을 많이 받은것같다” 전하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이번 ‘시골경찰3’는 무공해 청정 울릉도에서 촬영됐다. 또한 유일한 홍일점 이청아의 투입으로 더욱 신선한 모습으로 재무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MBC에브리원 ‘시골경찰3’은 매주 월요일 저녁 8시 30분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