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그리웠던 무대”…‘거북이 출신’ 차은성, 트로트 여제를 향한 꿈 (종합)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4.16 23: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그룹 ‘거북이’의 보컬로 활동했던 차은성이 트로트 가수로서 첫 출발을 알렸다.

16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홍대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차은성의 새 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거북이 1집에서 ‘수빈’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한 바 있는 차은성. 거북이 탈퇴 이후 사용한 활동명 ‘임수빈’에서 ‘차은성’으로 다시 한 번 이름을 바꾸며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이날 현장에서 차은성은 혼성그룹 ‘왈와리’와 함께 첫 곡 ‘사계’로 쇼케이스의 포문을 열었다.

‘사계’는 그룹 ‘거북이’의 대표곡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노래. 첫 무대를 ‘사계’로 꾸민 데 대해 차은성은 “가수로서 이름을 알린 의미있는 곡이다. 팀으로 구성된 곡이다보니 부를 일이 별로 없었다”며 “오늘 첫 시작을 알리는 자리인만큼 시작을 ‘사계’로 하게 됐다”고 말했다.

먼저 차은성은 트로트 가수로의 변신에 대해 “엄마가 트로트로 태교를 하셨을 정도. 늘 집에서 트로트를 듣고 자랐다. 언젠가 도전해보고 싶었던 장르다”며 “서른이 넘으면 좀 더 표현력이 나아지지 않을까하고 기다렸다”고 말했다.

앨범명이자 동명의 타이틀곡인 ‘달도별도’는 미디엄 템포의 디스코 곡. 서정적인 가사와 더불어 차은성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돋보이는 곡이다.

차은성 / 하하 ENT 제공
차은성 / 하하 ENT 제공

그는 신곡 ‘달도별도’에 대해 “가사가 사랑스러운 곡이다. 남자들이 보통 프로포즈를 할 때 ‘달도 별도 따준다’고 이야기를 하지만, 여자의 프로포즈도 멋있다고 생각한다”며 “여자들이 프로포즈를 할 때 프로포즈송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 국민 가요가 되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2001년 그룹 ‘거북이’의 보컬로 데뷔한 차은성은 어느덧 데뷔 18년 차 가수. 

활동을 꾸준히 하지는 못했지만, 가수로 세상에 나선지 근 20년의 시간이 지났다.

이에 대해 차은성은 “2001년에 데뷔했지만 활동을 꾸준히 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음악을 쉬지는 않았다. 이번 쇼케이스를 계기로, 쉬지 않고 달리고 싶다”며 “무대가 그리웠다. 행복하고 긴장되고 떨려 어제 잠을 잘 못잤다. 새로운 시작인만큼 열심히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떨리는 마음을 전한 차은성. 새 앨범 발표를 위해 여러 노력을 기울였다고.

무려 2년간 보컬 트레이닝을 받으며, 트로트 가수로 변모하기 위해 자신을 가다듬었다.

차은성은 “곡에 따라 창법이 많이 바뀌지 않나. 트로트 가수로 변신하기 위해 노력이 필요했다”며 “트레이닝 후 녹음을 하니 달라졌음을 느꼈다. 꼭 필요한 과정이었다"고 말했다. 달라진 보컬 뿐만 아니라 이번 앨범에서 차은성은 작사에도 참여해 그 의미를 더했다.

차은성 / 하하 ENT 제공
차은성 / 하하 ENT 제공

또한 그는 롤모델로 대선배 ‘이미자’를 꼽았다.

차은성은 “트로트에서는 이미자 선생님을 가장 좋아한다. 가장 많이 들었던 음악이기도 하고, 목소리 자체에서 나오는 감동, 서글픈 느낌, 꾸미지 않은 자연스러움이 좋다. 선생님처럼 되고 싶다”고 말했다.

“초심을 잃지않고 지금 마음으로 계속 노래하고싶다”

최근 장윤정, 홍진영 등 젊은 여성 트로트 가수들이 강세를 보이며, ‘트로트’에 대한 인식도 한층 젊어졌다.

이어 김연자의 ‘아모르파티’ 등 세대를 불문하고, 사랑 받는 히트송까지 등장해 트로트는 더 이상 어른들, 중장년층만의 음악에서 벗어난 것이 사실이다.

이와 같은 가요계의 흐름 속에 차은성이 차세대 ‘트로트 여제’로 거듭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이고 있는 상황.

서정적인 가사가 돋보이는 미디움 템포의 디스코 장르의 타이틀곡 ‘달도별도’를 비롯, 직접 작사와 참여한 ‘인생노래’, ‘평강공주’ 등이 수록된 차은성의 새 앨범은 16일 정오 온라인 음원사이트에 공개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