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 라미란에게 “고창석과 로또 당첨되고 내가 돈 들고 튀었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4.16 22: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라미란과 김명민이 만나게 됐다.
 
16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는 연화(라미란)는 현철(김명민)을 만나러 왔다.

 

KBS2‘우리가 만난 기적’방송캡처
KBS2‘우리가 만난 기적’방송캡처

 
현철(김명민)은 연화(라미란)를 보자 마자 “머리는 왜 바꾸셨어요? 너무 귀엽잖아요”라고 말했다.
 
연화(라미란)는 “보험회사 스타일이에요. 그때 왜 환자복을 입고 와서 왜 그러셨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현철은 “사실은 제가 병원에서 치료 중이었어요”라고 답했다.
 
그러자 연화는 현철에게 “정신병인가요? 지금은 괜찮나요?”라고 물었고 현철은 “가끔씩 오락가락 합니다”라고 답했다.
 
또 현철이 “현철이랑 특별한 사이였다”라고 말하자 연화는 “둘이 사귀였냐?”라고 물었다.
 

현철(김명민)은 “현철이랑 제가 로또를 사고 나서 내가 복권들고 튀었어요. 저는 인간 말종입니다. 뒤 늦게 참회하는 마음으로 죄송해요”라고 말하며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줬다.
 
KBS2‘우리가 만난 기적’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