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판도라’ 정두언 “박근혜 얼굴 근육이 안 움직여”…“대통령 정신과 전문의 필요”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8.04.16 22: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16일 방송된 MBN ‘판도라’에서는 정두언 전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언급했다.

MBN ‘판도라’ 방송 캡처
MBN ‘판도라’ 방송 캡처

정두언 전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주치의와 담당의는 자기 직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않은 것이다. 박근혜 정부 때 청와대 회의를 갔었는데 대통령 얼굴이 거의 너무나 인위적으로 보였다. 근육이 움직이질 않았다. 담당의사였으면 얼굴을 그렇게 만들었겠느냐. 엉뚱한 사람들이 그렇게 만들어놓은건데 그걸 가만히 둔 사람도 잘못”이라고 말했다.

이어 “또 우리나라는 가장 중요한 전문의가 없다. 대통령에게 가장 중요한 전문의는 정신과 전문의다. 가장 스트레스가 많은 자리가 대통령 자리다. 미국, 일본은 대통령의 정신과 전문의가 바쁘다고 들었는데 우리나라는 없다. 대통령의 스트레스 관리 및 심기 관리 차원에서 정신과 전문의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MBN ‘판도라’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