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경수, 여론조작 사건 “드루킹측 협박 받아”…드루킹 뜻은 무엇?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4.16 19: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드루킹 사건’이라 불리는 댓글 여론조작 사건 연루 의혹에 휩싸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실관계를 설명하며 드루킹 측에 협박받았다고 전했다.

김경수 의원은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기자들과 만나 ‘드루킹 사건’ 관련 상황에 대해 밝혔다.

김 의원은 “드루킹을 포함한 모임에 있는 사람들은 2016년 중반 정도 만난 것 같다”며 자신이 20대 국회의원에 당선된 지 조금 지난 후 드루킹을 포함한 몇 명이 찾아와 경제민주화를 추구하는 자기들의 생각과 가장 비슷한 당시 문재인 대표를 다음 대선에서 돕겠다고 했다고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김 의원은 이후 느릅나무 출판사에 방문했고 경선이 시작되기 전 격려차원에서 한번 정도 더 갔음을 언급한 뒤 “대선을 치르고 나서 드루킹 분이 찾아와서 인사추천을 하고 싶다고 했고 (저는) 문재인 정부는 열린 인사추천시스템을 갖고 있으니 좋은 분 있으면 전달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분 경력을 보니 변호사더라. 이런 전문가라면 될지 안 될지 모르니까 (청와대에) 전달은 할 수 있겠다 싶어서 전달했다”며 “연말 전 오사카 총영사는 일반 인사와 달리 규모가 커서 정무적 경력, 외교 경력이 있는 분이 아니면 어렵다고 전달했는데 그때부터 문제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때부터는 마치 이 요구를 안들어주면 자기들이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식의 반협박식, 심각하게 불만을 표시하면서 그런 요구들을 했다”며 계속 잘라도 자기들이 문재인 정부에 등을 돌리면 어떻게 되는지 보여줄 수 있다는 식의 반위협적인 발언들을 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 / 뉴시스

그는 드루킹 측이 반협박 등 이상한 행동을 보이는 것을 청와대 측에 말했음에도 수사요청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신체적 위협이나 협박이 아니라 자기들이 돌아서서 문재인 정부를 공격하면 엄청난 일이 벌어질 수 있다는 식의 얘기였다. 이걸 수사기관에 신고할 정도라고 생각하나”라고 반문했다.

또한 김 의원은 드루킹 측으로부터 후원금을 받았거나 반대로 느릅나무 출판사 등 드루킹 측에 지원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 “제가 지원한 것은 일절 없다. 2016년에 김모씨(드루킹 본명) 명의로 10만원 입금된 게 확인됐지만 본인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한편 이에 드루킹의 뜻에 대해서도 뜨거운 관심이 모이고 있다.

각종 포털사이트에서 댓글 조작을 한 혐의로 구속된 김모 씨(드루킹 본명)는 지난 2009년부터 넷상에서 자신의 닉네임을 드루킹으로 정했다.

김 씨의 드루킹이라는 닉네임의 뜻은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WoW·와우)’에 나오는 ‘드루이드(고대 유럽의 마법사)’에서 따온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최근 정부에 비판적인 성격의 댓글을 추천해 여론을 조작하려 함 혐의로 인터넷에서는 드루킹이라는 필명으로 유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를 포함해 우 씨, 양 씨 등 민주당원 3명은 지난 1월 평창 동꼐올림픽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과 관련해 기사에 정부 비판 댓글이 게재되면 공감 혹은 비공감을 대략 클릭해 특정 네티즌들이 관심을 받도록 조장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