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살인소설’ 오만석, “경석은 한 마디로 주도면밀하지 못 했다”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4.16 18: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오만석이 영화 ‘살인소설’로 돌아왔다.

16일 서울시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살인소설’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진묵 감독을 비롯해 지현우 오만석 이은우 조은지 김학철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지방 선거에 나설 집권여당 시장 후보로 지명되며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맞을 경석(오만석 분)이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 분)를 만나게 되며 함정에 빠진다.

작은 거짓말로 시작된 사건이 생각보다 판이 커져 점점 더 큰 어두운 그림자가 되는 과정이 영화 ‘살인소설’에 녹아들어있다.

현실 정치인과 가장 비슷하다고도 볼 수 있는 경석을 연기한 오만석은 “이번 역할의 경우, 자신도 생각하지 못 했던 생각 속에서 솔직함을 보여줄 수 있는 인물이었던 것 같았다”고 경석을 소개, “한 마디로 주도면밀하지 못 했다”고 말했다.

‘살인소설’ 속 인물간 캐릭터에 대한 생각 또한 배우들의 몫이었다. “뮤지컬로 만났었기에 호흡이 좋았다”라는 지현우의 말과 함께 오만석은 “영화와 실제 상황은 비슷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오만석은 “현우 씨의 경우, 이번 영화를 준비하며 촬영장에서 떠나지 않고 있었다. 실제로 극중 그 지역에 살고 있는 소설가 같은 생활 패턴이었다. 저 같은 경우엔 많이 왔다갔다 촬영했는데 이런 부분들이 더 비슷하게 왔던 것 같다”라고 말하며 “영화 속에서 외지인이 와서 만나는 설정관계인 것 처럼 실제 상황도 그랬다”고 촬영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오만석/ 서울, 최시율 기자
오만석/ 서울, 최시율 기자

스크린 주연으로서는 오랜만에 영화팬들을 만나게 된 오만석. ‘살인소설’ 속 자신의 연기에는 만족하지 못 한다는 겸손한 말과 함께 다음번 기회가 주어졌을때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이어 “이 영화가 서스펜서 영화로 많이 홍보가 됐지만 블랙코미디 성향도 많이 전달 됐으면 좋겠다”고 또 하나의 바람을 전한 바.

김진묵 감독 또한 “제가 영화를 두고 처음 생각한 건, 서스펜스-블랙코미디-스릴러의 장르로 생각했다”며 “서스펜서 말고 블랙코미디로도 많이 홍보가 돼 그쪽을 좋아하시는 분들도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는게 저의 또다른 바람이다”고 말했다.

현실 정치인들에 대한 사실적인 묘사가 주는 풍자, 영화 ‘살인소설’에 들어있는 인물 묘사는 어떨까. 오는 25일 개봉.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