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단독] 닐로 ‘지나오다’, 멜론서 가수 김연자 ‘아모르파티’ 꺾고 50대 부문 1위 달성…‘나이 초월 명곡도 이겨’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4.16 15: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닐로 ‘지나오다’는 알고 보니 국민가요?
 
현재 멜론 앱에는 15일 기준 세대별 좋아하는 음악 순위가 게재돼 있다.
 
그중 눈길을 끄는 것은 50대 부문.
  
세대별 좋아하는 음악 50대 부문에서 닐로 ‘지나오다’가 가수 김연자 ‘아모르파티’를 이기고 1위에 오른 것이다.
 
‘아모르파티’는 지난해 많은 사랑을 받은 국민 애창곡이다. 트로트와 EDM의 절묘한 조합, 철학적인 가사가 인기 요인.
 
미성년자부터 노년층까지 폭넓은 계층이 사랑하고 있는 노래로, 어떤 의미에선 나이 초월&세대 통합 명곡이라 지칭할 수 있다.

멜론앱
멜론앱 세대별 좋아하는 음악 50대 부문. 기자의 핸드폰으로 직접 캡처했다.

 
하지만 닐로의 역주행 열풍은 50대로도 이어져 바로 이 ‘아모르파티’까지 이기는 현상까지 만들었다.
 
현재 닐로가 속한 리메즈는 최근 불거지고 있는 음원 사재기 논란을 부정하고 있다.

만약 그들 주장대로 사재기 없이 순수하게 리스너들의 선택으로만 ‘지나오다’가 1위에 오르고 있는 것이라면, 닐로는 지금 당장 중장년 대상 디너쇼를 해도 될 것 같다.
 
아래는 리메즈 측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리메즈입니다.
 
최근 닐로를 비롯한 소속 아티스트와 관련, 온라인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악성루머에 대하여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지난 12일 SNS, 커뮤니티 등에서 제기된 ‘닐로 음원 사재기’ 의혹은 절대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번 강조합니다. 앞서 음원 사이트들에서도 사재기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리메즈는 이번 사재기 의혹에 대해 관련 기관에서 정확한 진상규명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아울러 리메즈는 관련 조사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입니다.
 
단연코 리메즈는 불법적인 방법을 사용한 적이 없습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 사실이 아님을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일부 네티즌이 사실이 아닌 내용을 유포하고 있습니다. 해당 내용이 확대 재생산되면서 피해가 가중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사건의 본질과 관련 없는 소속 뮤지션에 대한 인신공격과 일부 음원 사이트에 ‘허위계정생성’, ‘사재기했다는 댓글’, ‘이미지 조작’ 등을 통한 비방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리메즈는 깊은 고민 끝에 아티스트를 보호하고 회사의 명예훼손을 막고자 강력한 법적대응을 결심하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전문 로펌의 자문을 받았으며, 월요일(16일) 오전 중으로 관련 내용을 수사기관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조작된 증거로 리메즈와 소속 아티스트, 그리고 저희 음악을 사랑해 주신 팬분들을 우롱한 행위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리메즈는 뮤지션과 사람들을 변화된 매체를 통해서 직접 연결하는 엔터테인먼트 스타트업입니다. 저희는 모바일로 많은 음악을 접하는 시대적 흐름에서 SNS를 대중과 뮤지션의 소통의 창구로 사용하고 있고, 뮤지션의 음악을 홍보할 수 있는 영상 콘텐츠를 직접 기획/제작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조명 받을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있습니다.

리메즈는 이 과정에서 어떠한 불법적인 일을 저지르지 않았고, SNS에서 공식적으로 제공하는 광고 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특히 앞서 오해를 불러일으킨 ‘노하우’라는 표현은 공식적인 방법 안에서의 세부적인 홍보 방식(대중에게 관심을 받을 만한 영상 콘텐츠 기획, 타깃의 설정)에 관한 것입니다.
 
리메즈는 소속된 아티스트를 가장 효율적인 방식으로 홍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현재 의혹이 불거진 음원 차트 그래프의 경우 인위적인 조작이 없었다는 점을 다시 한번 확실히 말씀드립니다.
 
대중들이 공감하고, 공유 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든다면 진입장벽 없이 누구나 자신의 음악을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는 세상이라고 생각합니다. 리메즈는 앞으로 쉽게 알려질 수 없는 뮤지션들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리메즈 드림

 
해당 순위는 카카오톡-음악으로 멜론에 접속하면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